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6.9℃
  • 서울 7.0℃
  • 대전 8.2℃
  • 대구 7.4℃
  • 울산 9.3℃
  • 광주 8.7℃
  • 부산 10.7℃
  • 흐림고창 9.6℃
  • 제주 14.2℃
  • 흐림강화 6.8℃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자폐 장애인 작가들 회화전

서울대치과병원, 4월 17일까지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이 지난 4월 2일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을 맞아 자폐성 장애 작가들이 참여하는 회화전을 2일부터 17일까지 개최한다.

병원 ‘갤러리 치유’에서 열리는 이번 회화전은 안윤모 작가와 자폐성 장애 작가 5인이 함께 ‘그림을 말하다’를 주제로 펼쳐진다.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은 장애의 한 종류인 자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조기진단,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 자폐인들의 삶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지난 2007년 국제연합 총회에서 선포한 날이다.

이번 전시에는 안윤모 작가를 비롯해서 계인호, 김세중, 김태영, 이병찬, 조재현 등의 5인 자폐성 장애 작가들의 회화 작품 25점이 전시된다.

안윤모 작가는 “다섯 명의 자폐성 장애 작가들은 소통의 어려움으로 늘 집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지내야만 한다”며 “이번 전시에서 이들은 그림을 통해 세상 밖 사람들과의 소통을 바라고 있다. 이들이 들려주는 솔직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허성주 병원장은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을 맞아 자폐 장애인 작가들이 그림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문화적 소통뿐만 아니라 서울대치과병원은 올해 6월 건립 예정인 융복합치의료동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통해 치과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장애인들의 구강관리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 이어 4월 17일부터 28일까지는 자폐성 장애를 가진 김태영 작가의 개인전도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2018년에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작가의 전시와 장애인 연주자의 음악회 개최 등의 행사를 마련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