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6℃
  • 맑음강릉 12.1℃
  • 맑음서울 16.9℃
  • 박무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6.3℃
  • 박무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4.1℃
  • 맑음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10시간 이상 숙면, 기억력 낮춰

과한 수면 시간이 잠의 질 악화시켜
수면 부족도 비만·당뇨 등 영향 있어




수면 부족보다 수면 과다가 기억력을 더 감퇴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런던대학교 연구팀이 ‘국제역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수면시간이 기억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해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지난 5월 1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수면시간과 기억력의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약 40만 명을 대상으로 6쌍의 카드를 암기한 후 뒤집어 새로 맞추는 기억력 테스트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수면시간이 7시간인 사람과 비교해 9시간을 자는 사람은 5시간 미만으로 잔 사람과 같은 비율의 오답률을 기록했다. 9시간 수면 그룹과 5시간 수면 그룹은 적정 수면 시간인 7시간 그룹에 비해 약 5%가 높은 오답률을 보였다. 또한 10시간을 잤다고 응답한 그룹은 11% 높은 오답률을 보였다. 

수면 시간이 적은 것보다 수면 시간이 과할 때 오답률이 높은 결과에 대해 연구진은 기억력 부분에서는 수면부족과 수면과다 모두 해롭다고 해석했다.

연구진은 “너무 오래 자는 사람은 수면의 질이 좋지 않아 뇌가 제대로 의사소통 하지 못한다”며 “이로 인한 인지 문제가 발생해 기억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