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0℃
  • 흐림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15.7℃
  • 울산 17.1℃
  • 흐림광주 19.2℃
  • 부산 17.5℃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22.1℃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잠 못자면 혈당조절 어렵다

수면 부족·과다, 모두 혈당량 기준치 초과



비정상적인 수면습관이 혈당 조절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 시카고대학 수면장애센터 연구팀이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오래 자는 사람의 혈당조절에 문제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당뇨병 치료(Diabetes Care)’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지난 12일 보도했다.

연구팀이 20~65세의 과체중 성인 962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혈당량을 조사한 결과, 하루 수면 시간이 5시간 이하 또는 8시간 이상인 사람은 7~8시간을 자는 사람보다 당화혈색소(A1c)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아침 공복혈당도가 높았으며, 6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과 교대근무자는 체질량 지수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같은 결과는 당뇨병 환자 뿐 아니라 혈당 수준이 정상보다 높지만 당뇨병 진단 기준에 미치지 않는 전당뇨 진단을 받은 사람들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상적인 수면시간이 혈당조절을 어렵게 만드는 셈이다. 

당화혈색소는 적혈구의 혈색소가 포도당과 결합한 것으로 적혈구 수명이 약 4달인 점을 감안해 2~3개월 동안의 혈당치를 측정하는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이 과다한 경우에 당뇨병 위험이 커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비정상적인 수면시간이 혈당조절을 어렵게 만드는 신호일 수 있으니 적절한 수면시간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