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4.9℃
  • 맑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7.4℃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29.4℃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31.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대전 치과의사, 퇴근길 환자에 골프채 피습 충격

머리 등 온몸 가격, 목까지 찔러…목숨 위협 아찔 상황
치료 불만 피의자 2년간 범행 모의 살인미수 영장 검토

진료를 마치고 퇴근 하던 치과의사가 환자로부터 골프채로 피습 당해 목숨까지 위협 받는 사건이 대전 유성구 시내 한복판에서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사건을 제보한 대전지부에 따르면 B 원장은 지난 6월 21일 오후 6시 40분경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퇴근길 횡단보도에 서 있다가 과거 진료를 한 적 있는 50대 환자로부터 골프채로 머리를 가격 당했다.

이어 B 원장을 향해 수차례 골프채를 휘두르던 환자는 가격 시 충격으로 부러진 골프채를 B 원장의 목 부위에 그대로 찔렀다. 피습으로 인한 상처가 뇌출혈과 경동맥 손상으로 이어졌다면 자칫 목숨까지 위태로울 뻔 한 아찔한 상황이었다.

B 원장은 두개골 골절, 목 부위 창상, 손가락 골절 등 여러 부위에 상해를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건 즉시 대전을지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후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현재는 일반 병실에 입원 중이다.

환자는 범행 다음날 저녁 검거됐다. 경찰은 “피의자가 ‘치과치료가 잘못돼 2년 동안 벼르고 있다가 범행을 했다’고 자백해, 단순 폭행치사가 아닌 살인미수로 영장청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진료 하지 않은 치아 문제 삼아 범행

해당 소식을 듣고 B 원장과 가족들을 방문했다는 김응학 대전지부 부회장은 “평소 알고 지내시던 분이라 충격이 더했다”면서 “더욱 안타까운 일은 해당 사건이 마치 치과에서 치료를 잘못해 불만을 품은 환자의 소행으로 일부 지역 언론에 잘 못 보도돼 B 원장과 가족들이 마음고생까지 더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치과진료기록부 등을 직접 확인한 결과 피의자의 진술과 일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피의자는 지난 2016년 상악 양쪽 치경부 마모증으로 내원해 B 원장에게 한쪽만 치료받고 돌아갔다. B 원장은 차트에 다음에 다른 한쪽을 치료해야 한다고 기록해 놓았지만 이후 환자는 내원하지 않았다. 그 후 1년이 지난 시점에 당시 치료를 하지 않았던 부위에 "치아를 왜 파놓았냐”고 불만을 토로하며 피의자가 치과를 방문했다.

B 원장은 차트를 보여 주며 “해당 부위는 당시 진료를 하지 않은 곳”이라고 재차 설명했지만, 피의자는 “진료기록부를 조작했다”고 우기며 치과를 몇 번 더 찾아왔고, 참다못한 B 원장은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입회하에 B 원장으로부터 치료내역에 대해 설명을 들은 피의자는 그제야 수긍한 듯 돌아갔다. 지난 2017년의 일이었다.  하지만 기억에서 완전히 잊혀졌던 일은 2년 후 끔직한 ‘악몽’으로 되돌아왔다.

# 심신미약 감형 풀려날지 불안

김응학 대전지부 부회장은 “피의자가 실제 치료하지도 않은 치아를 치료했다고 생각하면서 2년여 간이나 범행을 마음속에 계획하고 있었던 것을 보면 정상인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B 원장과 가족들은 행여 피의자가 정신질환에 따른 심신미약 감형으로 풀려난 직후 또 다시 찾아오지 않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해당 사건이 진료실이 아닌 오픈돼 있는 대로변에서 일어난 만큼 일상 생활자체에 공포를 느끼는 등 트라우마가 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대전지부는 현재 B 원장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며 치협에도 협조 요청을 한 상태다.
6월 27일 저녁 피해 원장을 직접 면회한 조수영 대전지부 회장은 “환자들의 의료인 폭행이 점점 더 심해지는 등 우려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바로 우리 회원에게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면서 “당사자와 가족들이 워낙 충격이 커 사건이 여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를 꺼려하는 상황이다. 실명 또한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아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하지만 일부 지역 언론에서 잘못된 치과치료에 따른 보복으로 잘 못 보도되고 있는 점 등을 바로 잡고, 의료인 폭행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자 하는 취지에서 치과 언론에 보도 하는 것을 허락해 주셨다. 현재 치협과 협의해 내부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해당기사는 피해 원장과 가족들이 실명이 거론되는 것을 원치 않아 이니셜로 처리했음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