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24.6℃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2.3℃
  • 울산 21.6℃
  • 광주 20.6℃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내 잇몸질환, 부모님 탓?

47개의 관련 유전자 발견
치아·턱뼈·침 등과 연관성 확인

 

 

똑같이 먹고 양치를 하는데 왜 잇몸질환이나 충치가 생기는 빈도가 다르게 나타나는 지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다.

브리스틀 대학과 스웨덴 우메오 대학 등으로 구성된 국제 연구팀이 충치·잇몸질환과 유전자의 상관관계를 연구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지난 5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6만 2000여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 결과와 영국 바이오 뱅크에 보고된 46만 1000명의 자료를 분석해 충치 및 잇몸 질환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47개의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 

이 중에는 치주염과 관련 있는 면역 관련 유전자를 포함해 치아와 턱뼈 형성에 도움을 주는 유전자, 구강 박테리아로부터 치아를 지키는 침의 면역 기능을 구성하는 유전자 등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과거 치아 건강과 유전자 사이에 명확하게 인과 관계를 밝힌 연구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치아 건강도 흡연, 비만, 성격 등과 같이 유전적 연관성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팀은 “두 명의 사람들이 똑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방식으로 치아를 관리해도 각기 다른 구강 건강 상태를 갖게 되는 이유에 대해 밝히는 연구였다”며 “하지만 유전자와 관계없이 철저하게 구강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의 유전자를 통해 치아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큰 사람들을 미리 구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