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2.8℃
  • 흐림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8.2℃
  • 흐림대구 23.1℃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5℃
  • 흐림고창 24.5℃
  • 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보건·의료계 합심 방안 고려”

김철수 회장, 의협 회장 단식 현장 방문
폭염속 건강우려 중단 권유


김철수 협회장이 단식 농성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위로 방문해 보건·의료계 합심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철수 협회장은 지난 8일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과 함께 최대집 의협 회장의 단식 투쟁 현장인 이촌동 의협 회관을  방문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지난 2일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의 전면 변경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이에 김철수 협회장은 “폭염주의보 발령이 날 정도로 더운 날씨인데 외부 천막에서 단식 투쟁을 할 수 밖에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정부에게 의지를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을 잘 챙겨야 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한 김철수 협회장은 “의협의 주장 중 합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수용해 반영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국민 건강을 위해 필요한 제도개선들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세 개 단체장들이 합심할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해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