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

2022.11.30 15:19:55

Editor's Pic

그 습지에 작은 바람이 휘돌면

쭉정이로 남은 억새들의 속삭임이 들린다.

 

질척거리는 집착은 스스로를 속박할 뿐,

그리움 없는 사랑의 반감기는 가속된다고.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보기 가능합니다.

 

 

 

 

 

 

 

 

 

한진규

치협 공보이사

한진규 치협 공보이사
Copyright @2013 치의신보 Corp. All rights reserved.





주소 서울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대한치과의사협회 회관 3층 | 등록번호 : 서울,아52234 | 등록일자 : 2019.03.25 | 발행인 박태근 | 편집인 한진규 | 대표전화 02-2024-9200 FAX 02-468-4653 | 편집국 02-2024-9210 광고관리국 02-2024-9290 Copyright © 치의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