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악과두 골 변화 이론·증례 총정리

2022.10.05 10:01:30

KORI, 전 회원 대상 온라인 계속교육
이금숙·홍호철 원장 연자 노하우 공유


(사)한국치과교정연구회(이하 KORI)가 전 회원 대상 계속교육을 최근 온라인을 통해 실시했다.

KORI가 ‘제3회 KORI 온라인 계속교육’을 지난 9월 22일 진행했다.  Zoom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이뤄진 이번 교육에서는 ‘하악과두의 골 변화’라는 주제로 이금숙 원장(여수모아치과병원)과 홍호철 원장(홍치과의원)이 차례로 강의했다.

이금숙 원장은 먼저 악관절의 해부학적 구조와 디스크의 조직·해부학적 형태와 역할, 그리고 정상인에서의 하악과두의 형태를 설명했다. 또 하악과두의 형태를 관찰하기 위해 이용되는 경두개방사선사진 외에 개원가에서 흔히 촬영하는 파노라마 방사선사진이나 파노라마 TMJ 방사선 사진, 두부계측방사선 사진을 통해 하악과두의 형태를 판독하는 방법을 상세히 알렸다.

또한 하악과두의 정상적인 발육을 위한 조건, 연령에 따른 하악과두의 피질골 형성 단계, 얼굴 형태에 따른 하악과두에 가해지는 응력의 비교, 악관절 내장증이 진행되는 데에 따른 하악과두의 형태 변화 등에 대한 이론을 살피고 연자가 장기간 관찰하고 치료한 여러 환자들의 자료 등을 보여줌으로써 이론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이어 홍호철 원장은 골 변화가 있는데 환자들이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에 어떻게 치료를 해야 되는지에 대해 증례 중심으로 강의했다.

특히 ▲성장기 환자에서 5개월의 관찰 기간 동안 좌우측 과두는 변화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환자는 불편을 느끼지 못 하는 경우 ▲20대 성인에서 과두의 흡수로 인한 하악의 후퇴 양상으로 전치부 개교합을 보이지만 환자는 불편을 느끼지 않은 경우 ▲10년 전과 비교해 좌우측 교두의 변화를 보이나 불편감은 없는, 그러나 교합의 변화를 보이는 증례 등 7개 증례들의 치료과정과 결과를 소개하면서 “환자가 증상이 없더라도 골 변화를 보이는 경우에는 장치물 치료를 통한 골 안정화를 유도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매년 하반기 회원들로 연자를 구성해 가을학술대회를 여는 KORI는 설립자인 김일봉 박사의 서거 10주기를 맞은 올해 ‘제30회 학술대회 및 제4회 김일봉 국제학술대회’를 오는 11월 13일 서울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선영 기자 young@dailydental.co.kr
Copyright @2013 치의신보 Corp. All rights reserved.





주소 서울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대한치과의사협회 회관 3층 | 등록번호 : 서울,아52234 | 등록일자 : 2019.03.25 | 발행인 박태근 | 편집인 한진규 | 대표전화 02-2024-9200 FAX 02-468-4653 | 편집국 02-2024-9210 광고관리국 02-2024-9290 Copyright © 치의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