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7.7℃
  • 흐림강릉 9.7℃
  • 서울 8.1℃
  • 대전 11.5℃
  • 박무대구 12.0℃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18.9℃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8.6℃
  • 흐림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0.6℃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의신보 소개

bg_intro 보건의료계의 선두주자 치의신보는 1966년 12월 15일 창간된 이후 반세기 넘도록 치과의료 및 보건의료계의 뉴스 전달은 물론 기획진단을 통해 보건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정책을 제시하는 등 치과의료계를 포함한 보건의료계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전문지로서는 가장 큰 규모인 1년에 약 175만부 발행, 1주일 기준(주2회 발행) 약 100면을 발행함으로써 양적인 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월등히 앞서 있으며, 3만 명의 치과의사를 비롯해 치과위생사, 치과기공사, 치과업계 관계자 등 치과계 종사자와 국회, 정부 및 관련기관 관계자 등 15만 명에 달하는 전국의 독자들에게 질 높은 기사와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 2013년 11월 치의신보 인터넷판을 론칭해 치과의료 및 보건의료계 소식을 보다 빠르게 전달함으로써 국민 곁에 스며들 수 있는 또 한 번의 도약을 일궈냈습니다. 지면에서 시도할 수 없는 인터넷 동영상 콘텐츠를 신설해 치과 임상술기를 높일 수 있는 학술 콘텐츠를 마련하는 한편 국민 구강보건향상을 위한 동영상 및 카드뉴스를 선보여 국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했습니다. 또 페이스북, 유투브, 블로그, 포스트, 인스타그램을 개설‧운영함으로써 치과 소식 및 구강보건 정보를 발 빠르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와 함께 매년 6월 9일 ‘구강보건의 날’ 행사 등을 홍보함으로써 국민구강보건 향상에 기여하는데 일조하고 있으며, 치과계 봉사단체들과 연계해 의료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장애인,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등 소외계층들의 구강건강을 돌보는데도 앞장서 나가고 있습니다.

또 전국 11개 치과대학과 치과교정학회, 치과보철학회, 치주과학회 등 35개의 협회 산하 학술분과학회 및 각종 연구회의 최신 학술논문, 다양한 치과임상연구 증례들을 공유해 치과의료 발전은 물론, 미래 첨단 치과기자재산업 발전을 선도하는데도 이바지해 나가고 있습니다.

치의신보 창간일을 기념해서는 ‘올해의 치과인상 시상식’을 마련, 한 해 동안 치과계를 빛낸 치과의사를 비롯 치과위생사, 치과기공사, 치과간호조무사, 치과기재업체 관계자 등 치과인들 가운데 국내외적으로 사회 여러 분야에서 두드러진 활동을 해 오고 있는 인물이나 단체 등을 선정‧수상함으로써 치과계 위상과 대국민 이미지를 드높이고 치과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있습니다.

치의신보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사 콘텐츠 제작을 원칙으로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 윤리에 관한 법규를 준수하며,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규정서약사로서 심의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보건의료계에 꼭 필요한 신문, 보건의료계를 리드하는 신문이 될 수 있도록 변화와 성장을 거듭해 치과계 발전을 거두는데 함께 하는 역사적인 신문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치의신보 3대 사시

1966년 12월 15일 창간 이후 지금까지 정론직필의 정신을 바탕으로 3대 사시를 가슴에 품고 보건의료계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왔습니다. 3대 사시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 번째, 국민구강건강 향상에 기여합니다. 두 번째, 치과의료 발전과 문화 창달에 앞장섭니다. 세 번째, 치협과 치과의사 회원 간 정책적‧학술적 가교 역할을 해 나갑니다.

치의신보는 앞으로 3대 사시를 기본원칙으로 언론문화 창달과 보건의료계 발전을 위해 발돋움해 나가겠습니다.

치의신보 연혁

1966.12.15
대한치과의사협회 기관지 '칫과월보'로 창간
1967.01.15
'齒科月報'로 제호 변경
1975.09.01
'齒醫新報'로 제호변경, 격주간 발행
1984.12.08
월 4회 발간, 주간발행 체제 시작
1994.05.01
완전독립채산제로 전환
1997.07.19
보건의료계 기관지 중 최초로 가로쓰기 시행,
'치의신보'로 제호 변경
1998.07.04
치협 홈페이지에 치의신보 기사 게재 시작
1999.05.29
지령 1000호 발간
2000.09
보건의료계 최초 '덴티(DENTi) 가이드' 섹션 제작
2003.07.07
치과계 언론 최초로 주2회 발간 시작
2004.12.15
'올해의 치과인상' 제정,
윤흥렬 FDI(세계치과의사연맹)회장 첫 수상자 선정
2005.10.24
업체 광고 대신 1면 기사화 단행
2009.10.15
월, 목요일자 차별화를 위해 목요일자 편집 혁신적 변화
2011.12.12
창립 45주년 기념 특집호 발간
2012.01.09
지령 2000호 발간
2013.11.18
인터넷 신문 '치의신보(www.dailydental.co.kr)' 공식 론칭
2014.02.01
모바일 웹페이지 및 어플리케이션 정식 오픈
2016.12.15
창간 50주년 기념식 개최
2018.10.01
페이스북, 유투브, 블로그, 포스트, 인스타그램 개설 운영
2018.10.01
국민과 함께하는 카드뉴스 콘텐츠 개설, 국민에게 유익한 구강건강 상식 전달
2019.09
현재 지령 2738호 제작‧배포, 연간 175만부 발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