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6℃
  • 구름조금부산 0.8℃
  • 맑음고창 -1.9℃
  • 흐림제주 6.5℃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4.6℃
  • 흐림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1℃
  • 구름조금거제 1.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턱 교정술·두경부 종양 재건 통(通)했다

국내외 저명연자 명품 강연 참석자 호응 “UP”
악성학회 학술대회 성황, 고승오 신임회장 선출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회장 박영욱·이하 악성학회)가 턱교정 환자들의 효율적인 치료 및 두경부 종양·재건을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한편, 2년간 학회를 이끌 신임 회장에 고승오 교수(전북치대 구강악안면외과)를 선출했다.


악성학회가 주최하고 부산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구강악면외과학교실(학술대회장 신상훈)이 주관하는 제58차 종합학술대회가 ‘RESPECT for Knowledge’를 주제로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학회 회원 620명이 참석, 역대 최대의 인원이 참여했으며, 악성학회와 활발한 학술교류를 이어가고 있는 일본, 대만, 베트남 등 아시아권 여러 나라 치과의사들이 참석, 국제적 학술대회로서의 면모 또한 보여줬다.


이번 종합 학술대회는 다양한 교육 강연 및 초청 강연,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외 저명한 연자들을 초청, 심도 있는 토론과 강연을 진행했다. 또 회원들의 풍부한 임상경험과 연구 자료들이 Oral Presentation을 통해 여러 심화된 주제로 발표돼, 폭넓은 교류의 장이 이어졌다.


특히, Invited Lecture에서는 Dr. Farhad Naini가 초청돼 ‘Clinical diagnosis of the orthognathic patients: current concepts and perspectives’를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으며, 저자와의 만남도 이어졌다. 이어 이번 학술대회 2일차에도 심포지엄을 포함해 ‘Healthcare Insurance Seminar’가 특별히 구성돼,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 밖에 정년을 맞은 정필훈 서울치대 교수의 기념강연도 마련돼, 후학들의 귀감이 됐다.

 

# 29대 회장단 선출···새로운 도약 기대


악성학회는 이번 종합 학술대회 기간에 21차 평의원회를 개최하고 29대 학회장으로 고승오 교수(전북치대 구강악안면외과)를 선출했다. 이어 부회장으로 김선종 교수(이화여대 서울병원), 이정근 교수(아주대병원)가 선출돼 2년간 학회를 이끌게 됐다.


고승오 신임회장은 “박영욱 전임 회장님 후임으로 29대 신임학회장을 맡게 됐다”면서 “성원해 주신 전체 회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2년 임기동안 학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어 2년간 학회를 이끌어 온 박영욱 회장은 “지난 2년 간 회장으로서 중점을 뒀던 회무는 학회를 보다 전문화하고, 회원들의 임상을 상향 평준화하기 위한 노력이였다”면서 “앞으로도 학회에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2년 동안 재임하면서 악성학회를 보다 전문화하고, 회원들의 임상을 상향 평준화 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다. 그 일환으로 턱얼굴 미용시술 연수회와 턱교정 연구소 학술모임을 개최하는 한편 턱 변형증에 대한 임상과 연구를 주도해 턱얼굴 미용시술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 큰 호응을 받았다.


또 대한치의학회로부터 2019년 최우수 분과학회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공식학회지 MPRS(Maxillofacial Plastic Reconstructive Surgery)는 지난 9월 ESCI에 등재돼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검색엔진에서 검색되고 있다.


한편 악성학회는 지난 1962년에 창립된 이후 악안면성형재건외과 분야에 대한 활발한 교육과 연구는 물론 다양한 학술행사와 봉사활동 등을 통해 학회 발전에 노력해왔다. 매년 개최되고 있는 종합 학술대회는 회원들 간 학술교류와 최신 경향을 소개하는 강연을 마련하고 있다.

 

================================================================

 

고승오 신임회장 인터뷰

전공의와 개원의 가교역할 최선 노력

학회지 빠른시일 안에 SCI 등재 마무리

 

■ 29대 신임회장 선출에 따른 소감은?


각고의 노력으로 학회를 훌륭하게 이끌어 오신 여러 선배님들이 이뤄 놓은 학회의 위상을 계승하고 더욱 개선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

 

■ 학회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면?


악안면성형재건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턱얼굴 영역의 기능심미 및 재건수술영역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명실상부하게 국제적으로 리드하는 학회가 됐다고 자부한다.


2년간 역점 사업으로 학회 성격에 맞는 진료영역을 전문화, 특성화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전공의에서 개원의로 이어지는 교육 및 홍보를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아울러 이 같은 다양한 학회 활동에 일선 회원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 복안을 세우겠다. 이 밖에 학회지(MPRS. Maxillofacial Plastic Reconstructive Surgery)는 현재 Web of science, PubMed, PMC 등에 등재돼 있고 곧 SCI 등재를 앞두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SCI 등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오는 2021년 학회 60주년 맞아 준비하는 부분이 있다면? 


2021년은 악성학회가 60주년을 맞이한다. 경희치대에서 주관할 예정인 60주년 학술대회는 더욱 알차게 준비할 것을 약속하며, 60년의 학회 발자취를 충실하게 모아서 학회 60년 기념집을 편찬하고, 기념이 될 만한 행사를 체계적으로 해 나가겠다. 마지막으로 회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항상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 2년 동안 많은 성원과 관심 당부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