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8℃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6℃
  • 연무대구 29.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9.4℃
  • 박무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8.9℃
  • 구름조금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30.5℃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다시 I. O. U. -감사하는 마음

임철중 칼럼

대전예술의전당 후원회를 창립하면서 졸저 ‘I. O. U.’를 냈다(2004). 대전광역시치과의사회장 때 영시(英詩)와 수필을 엮은 ‘첫사랑’(1993)으로 시작하여, ‘오늘부터 봄’은 대전치과신협 초대이사장(1996), ‘거품의 미학’은 협회 대의원총회 의장(1999)에 취임할 때 출판하였다. 


자신의 포부와 정견을 홍보하려는 선거 입후보자의 통과의례, ‘출판기념회’와 비슷한 맥락이다. 다른 점이라면 필자는 출판시점이 취임 후 3개월쯤이고, 최종 발송까지 모든 비용은 자비였으니, 선거운동이나 정치자금 모금과는 거리가 멀었다.

 

경제적인 부담은 컸지만, 회무를 추진할 때에 회원들이 베풀어준 이해와 협조를 되돌아보면, 결과적으로는 엄청난 은혜를 입었다.


‘차용증서(I Owe You)’라는 책 이름은, 캐리 & 론의 노랫말을 빌려 불가의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을 풀어낸 수필 제목이었다. 


장형은 부모(長兄父母)요 부모만 한 자식 없다는 말은, 인물비교가 아니라, 가없는 헌신의 내리사랑 얘기다. 공기와 물처럼 내 전부가 그 안에 잠겨있어, 떠나가신 뒤에야 비로소 사랑을 깨닫는 것이다.


그리하여 부모님 은혜는 살아생전에 갚을 길이 없고, 자식에 대한 사랑으로 만기 연장(Roll Over)될 수밖에 없는 빚이다. 인류가 만물의 영장으로서 문명을 면면히 축적해 온 밑거름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빚은 부모님의 은혜에서 그치지 않는다.


살아가는 세월과 무대의 고비마다 우리는 크고 작은 빚, 즉 은혜를 만난다.
       
개업이 좀 안정되면 아무리 손사래를 쳐도, 이런 저런 친목, 봉사단체 장이나 공직을 맡게 된다. 흑판에 적힌 일정표가 꽉 차고, 회식에는 어김없이 술이 따르는데, 어느 날 저녁엔가 후배의 따끔한 말 한 마디에 취중에도 정신이 번쩍 들었다.


“회장님 정말로 잘 나가시는데, 그게 다 회장님이 잘나서 그런 줄 아십니까?” 며칠 몇 달을 두고 잠자리에서 퍼뜩 일어나 생각과 반성에 잠길 만큼, 메가톤급 충격이었다. 꼴찌가 있어야 일등도 있다든가, 나도 모르게 밥값을 미리 계산해주고 가는 분, 그런 단순한 얘기가 아니다. 


교정치과의사로서 갈고 닦은 심미안(審美眼)이 탁월해서 미스코리아 심사위원을, 올곧은 배려심을 신뢰하여 자선단체 간부직을, 인문학에 남다른 조예를 인정하여 문화단체 이사를 위촉하는가? 사실 사회에서 만나는 사람들 중에, 알고 보면 능력 있는 분들은 차고 넘친다. 그렇지만 누군가의 주목과 추대에 그치지 않고, 복수(複數)의 조직원들에게서 동의와 성원을 받는 일은 그리 흔하지 않다. 그러한 친화력 내지 우호감은 다분히 상호적이요 쌍방향적이다.


정(情)을 주거나 꼭 지갑을 열지는 않더라도, 은연중 배려가 느껴지는 미소와 덕담이 쌓이다 보면 저절로 생기는, 일종의 팬덤(Fandom) 현상이 아닐까? 머리도 집안도 받쳐주고 열심히 공부하여 의사·치과의사가 되고, 그 위에 끊임없는 자기향상 노력 덕분에, 오늘날 환자들에게서 인정을 받는 자신이 자랑스러운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그 ‘잘난 당신’은 성공적인 개원의 필요조건이지 충분조건은 아니다.

 

좋은 환자(Loyal Clients)가 명의(Royal Clinic)를 만든다는 말, 그 역(逆)도 진리다.


머리를 만지면서, “그 원장님 정말로 친절하고 꼼꼼하세요.” 하는 미용사 언니. “그 양반이 해준 틀니 20년도 끄떡없어요.”라는 채소 파는 할머니. 이런 분들이 나의 인기관리인이요, 의료분쟁 해결사인 동시에, 어지럽고 어려운 이 시절에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응원해줄 정신적인 지주다. 


개원이라는 길고 긴 여정에, “내가 잘나서”는 경계해야 할 독약이요, “여러분 덕분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은 만고에 변치 않을 양약이다. 


“무릇 모든 일에 감사하라.”는 말씀은 종교적 차원의 격언일 뿐만 아니라, 임상의로서 평생 좌우명으로 삼아야 할 ‘생활의 슬기’인 것이다.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