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4.1℃
  • 박무서울 0.1℃
  • 연무대전 0.3℃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3.7℃
  • 박무광주 2.1℃
  • 연무부산 4.4℃
  • 흐림고창 0.8℃
  • 연무제주 6.8℃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3℃
  • 흐림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국제

전체기사 보기

중세 여성 치석서 청금석 나왔다

고급 안료로 여성 집필·예술활동 참여 입증

치석이 중세 여성의 집필 및 예술 활동 참여를 입증하는 사료로 주목받았다. 독일 막스 플랑크 인류역사과학 연구소 등 연구팀이 지난 9일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 최신호에 독일 서부 달하임의 수도원에서 발굴한 수녀의 치석을 통해 중세 여성의 집필 및 예술 활동 증거를 발견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수도원 공동묘지에서 발굴한 10세기 경 수녀를 B78이라 명명하고 푸른 빛이 도는 치아에서 치석을 추출해 마이크로 라만 분광법으로 분석했다. 분석결과 연구팀은 치석에서 청금석 성분을 검출했다. 청금석은 당시 필사본 작성 및 예술 활동에서 안료로 사용됐으며 아프가니스탄에서 수천 마일이 넘는 무역로를 통해 수입됐기 때문에 같은 양의 금만큼 비쌌다. 또한 연구팀은 치아 전체 치석의 청금석 분포를 조사해 그림을 그리는 동안 안료가 묻은 붓 끝을 입으로 빨았던 것이 치석에서 청금석이 추출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를 통해 여성이 그림을 그렸으며 고급 재료인 청금석 안료를 사용할 정도의 재력과 실력을 갖췄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도한 크리스티나 워리너 박사는 “중세의 집필 및 예술 활동은 주로 수도사나 귀족 남성이 주도했다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