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 -동두천 19.7℃
  • -강릉 11.1℃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16.3℃
  • 흐림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16.2℃
  • -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7.1℃
  • -강화 19.4℃
  • -보은 20.2℃
  • -금산 21.0℃
  • -강진군 17.4℃
  • -경주시 13.1℃
  • -거제 16.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과 ‘구강미생물 관리실’ 설치 캠페인

김혜성 이사장 전도사 자처
치과 항생제 처방 줄이기, 치주포켓 닦기 잇솔질 계몽운동 앞장

“피부과 부설로 피부관리실을 운영하는 것처럼 치과도 ‘구강미생물 관리실’을 설치해 구강내 상태를 관리할 수 있어야 합니다.”

치과의사이자 미생물 연구자로 잘 알려진 명선의료재단 사과나무치과병원 김혜성 이사장이 치과계 ‘구강미생물 관리실 설치’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또 구강미생물 관리의 일환으로 ‘항생제 처방 줄이기 캠페인’ 및 ‘치주포켓 닦기 잇솔질 계몽운동’도 치과계가 힘을 합쳐 전개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최근 미생물학 연구를 담은 신간 ‘내 안의 우주, 입속에서 시작하는 미생물 이야기’를 펴낸 김 이사장을 만났다. 김 이사장은 수년간 미생물 연구에 매진하면서 관련 저서와 번역본을 다수 출간해냈다.

김 이사장은 “미생물에 대한 연구를 통해 미생물이 ‘박멸’이 아닌 적절한 관리를 통한 ‘공존’의 대상임을 깨닫게 됐다”면서 “미생물은 환경과 상황에 적합하게 관리하면 몸에 유익한 생명체”라고 설명했다.

#치과 처방 항생제 90%가 불필요

미생물과의 공존을 위한 노력은 그가 운영 중인 사과나무치과병원에 그대로 적용됐다. 먼저 병원 내 항생제 처방가이드라인을 제정해 모든 진료영역에서 준수했다. 항생제 처방률 감소를 위해 병원 실무자를 대상으로 하는 주기적인 교육과 자체 모니터링, 제어시스템도 구축했다. 그 결과 치과 항생제 처방률이 43% 감소했다. 이 같은 연구는 지난해 11월 치의학계 저명 SCI 학술지에도 게재돼 주목받았다.

김 이사장은 “치과에서 보통 발치 후 습관적으로 항생제를 처방하는데 이것은 감기에 걸렸을 때 감염이 생길까봐 예방차원에서 항생제를 처방하는 것과 같다. 하지만 예방차원의 항생제 처방은 근거가 없다. 실제 치과에서 처방하는 항생제의 90% 이상이 불필요하다는 논문이 있을 정도로 불필요한 처방이 많다”며 치과계에 항생제 처방 줄이기 캠페인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항생제 과다 처방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전체 항생제 처방률은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치과의 경우 임플란트 등 침습적 시술이 늘어나면서 항생제 처방이 오히려 늘고 있다. 전체 항생제 처방 중 치과계 처방률은 10% 정도를 차지한다.

김 이사장의 경우는 임플란트 수술 후 10명에 한명 꼴로 항생제를 처방하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 시술 당일이 아닌 붓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에 해당한다. 우선 소염제만 처방하고 경과를 관찰하면서 꼭 필요한 경우에만 항생제를 처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문제가 된 케이스는 단 한건도 없었다.

# 구강 미생물 관리 치과계 블루오션 전망

미생물과의 공존을 위한 그의 노력은 항생제 처방을 줄이는데서만 그치지 않았다. 본격적인 구강내 미생물관리를 위해 사과나무치과병원 산하 구강과학연구소에 ‘예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구강위생관리실을 개설했다. 구강위생관리실에서는 임플란트 환자나 흡연자 등 구강건강에 취약한 사람을 대상으로 입속 미생물을 확인하고 기본적인 잇솔질 교육부터 세균 검사, 치주낭 깊이 측정 등 세심한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치과 임플란트 시장은 한번 끓어올라 이제 정점을 지나고 있다”며 “향후 디지털과 미생물 시장에 치과의 미래가 있다고 본다. 양적으로는 디지털 시장이 더 클 것 같지만 구강위생관리실을 통한 미생물 전반에 대한 관리 역시 치과 수익과 연관이 있는 블루오션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피부관리실이나 미용실을 가듯이 정기적으로 구강관리실을 방문할 수 있도록 인식을 개선하고 비용부담을 줄여준다면 치과문턱을 낮출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 노령화 사회 치주포켓 관리 필수

김 이사장은 이와 더불어 국민을 대상으로 한 ‘치주포켓 닦기 잇솔질 계몽운동’도 치과계 차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치주포켓에 인체 내에서 가장 위험한 바이오필름이 있다는 것이 많은 연구 논문을 통해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과거 잇솔질이 가로 닦기에서 세로 닦기로 바뀌는 계몽이 한차례 있었는데 이제 치주포켓까지 닦을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대국민  잇솔질 계몽운동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260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