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1.9℃
  • 흐림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3℃
  • 구름조금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올바른 의료제도 정착 함께 노력”

의협·병협 신년하례회…의료인 안전보장 촉구도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의료계 신년하례회에서 의료제도가 올바르게 정착되도록 하기 위해 의료계가 화합과 소통을 통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 최근 일어난 의사 피살사건과 관련해 재발방지를 위한 의료인의 안전보장에 대해서도 의료계가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3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의협과 병협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9년 의료계 신년하례회’가 열렸다<사진>.

이날 하례회에는 김철수 협회장도 참석해 최대집 의협 회장, 임영진 병협 회장을 포함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신상진·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 전혜숙·남인순·기동민·정춘숙·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 등 정관계 인사들과 새해 인사를 나누고 환담했다.

이외에도 조찬휘 약사회 회장, 원희목 제약협 회장, 홍옥녀 간조협 회장 등 유관단체장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인사말에서 “새해에는 의료계의 단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특히 수가 정상화를 비롯해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진료선택권 확보, 준법진료 정착 등을 추진하기 위한 강력한 동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영진 병협 회장도 신년사를 통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과 병원, 의료계가 모두 이해할 수 있는 교집합을 찾아내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허심탄회한 소통과 이해 당사자 간의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두 회장은 “최근 발생한 의사 피살사건으로 인해 의료계가 크나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다”며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