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1.1℃
  • 박무대전 0.7℃
  • 연무대구 0.0℃
  • 구름많음울산 3.2℃
  • 연무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8℃
  • 박무제주 6.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2019년이 밝았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치식으로는 표현할 길이 없지만, 미국에서 사용하는 치식으로는 좌측 하악 제2소구치가 20번, 좌측 하악 제1대구치가 19번이므로 둘을 겹쳐서 표현하면 2019가 됩니다. 1918년 이후 무려 101년만에 치식으로 표현할 수 있는 해가 되었습니다.


다음은 2015년 발매한 장기하와 얼굴들의 “새해 복”이라는 노래 가사 중의 일부입니다.


새해 복 만으로는 안돼
니가 잘 해야지
열심히 해야지
이렇게 듣는 사람에게 웃음과 함께 약간의 실망감을 주다가 뒤에서는 다시 이렇게 노래합니다.

새해 복만으로도 돼
절대 잘 하지마
노력을 하지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를 온라인에서, 모바일에서, 현실 속에서 적어도 100번 정도는 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새해 복 만으로 다 된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거꾸로, 복 만으로 안되고 내 힘으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드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웃기는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저의 고민이 바로 이것입니다. 인간이 아무리 노력해도, 아무리 열심히 해도 할 수 없는 것들이 분명히 있는데, 그럴 때에 운, 복이라는 것이 얼마나 관계가 있나하는 문제에 대한 고민입니다.

인과응보, 사필귀정 등 우리는 선을 행해야 한다는 권선징악의 프레임에 있습니다. 그렇지만, “선”이 어떠한 것인지 분별하기도 힘든 시대입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선보다 더 높은 차원의 진리가 있다면, 우리가 행해온 “선” 자체가 무의미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누구에게나 인생에서 참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할 만한 시간도 있고, 참 허송세월하며 살았다고 자책할 만한 시기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돌이켜 생각했을 때, 그 열심이 쓸데없는 것이었던 적도 많을 것입니다. 새옹지마라는 말이 있듯이, 그것이 정말로 쓸데없는 것일 수도 있고, 어쩌면 시간이 더 지난후에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생각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하고 싶은 말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입니다. 그 복이 어떤 복이든간에,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던간에, 우리는 복 받을 만한 존재들이기 때문입니다. 그 복이 재물의 복이 아닐 수도 있고, 건강의 복이 아닐 수도 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김항진

사랑이 아프니 치과의원 원장

관련태그

2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