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33.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9명 합격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International Board for the Certification of Specialists in Oral and Maxillofacial Surgery, IBCSOMS) 고시에 한국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9명이 합격하는 쾌거를 안았다.

지난 3월 6일부터 8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국제구강악안면외과학회(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Oral and Maxillofacial Surgeons)가 주관하는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고시’가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석현 교수(충북대), 유재식 교수(조선치대), 김수호 교수(고대구로병원), 이상민 교수(건양대), 안재명 교수(삼성서울병원), 김동율 원장(울산동강병원), 전다니 원장, 구정귀(국군수도병원) 대위, 박한결 전임의(부산치대) 등이 응시해 최종 9명이 합격했다.

이번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고시는 한국, 미국, 일본을 비롯해 인도, 대만 등 전 세계 30여명의 응시자가 지원했다. 이 시험은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에 대한 국제적 표준을 정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3년 5월부터 시행됐으며, 국제적 기준에 합당한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로서 전문 지식과 실제 임상에서의 진단 및 문제해결능력을 갖췄는지 증명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시험은 1, 2차에 걸쳐 진행됐으며, 1차 시험은 컴퓨터를 기반으로 한 MCQ(Multiple Choice Question) 영어 필기시험이 치러졌고, 2차 시험은 종합적 임상 수준을 체계적으로 검증하는 영어 구술고사로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2016년 제2회 시험에서 첫 합격자 3명을 시작으로, 현재 총 23명의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가 배출된 상태다. 

이번 시험에 합격한 석현 충북대 교수는 “시험이 한국이 아닌 일본에서 시행되고, 범위와 난이도가 정해지지 않아 다소 부담감이 있었지만 꾸준히 구강악안면외과학에 대한 연구와 임상 경험을 쌓아온 결과 합격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제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로서 양질의 진료와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조언해 주신 김철환 이사장님을 비롯한 임원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이번 합격을 계기로 한국의 구강악안면외과학회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환 이사장은 “국내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에 만족하지 않고, 또 열심히 수험생으로서 진료 일선의 바쁜 생활 속에서 국제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시험에 응시하고 합격한 회원들에게 그동안의 노고에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구강악안면외과학계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해줘 감사드리며, 앞으로 학문발전과 환자진료에 많은 발전이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최종합격자들은 내년 4월 개최되는 제61차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 정기총회에서 표창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