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2 (토)

  •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24.5℃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2℃
  • 박무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4.3℃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1.5℃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만 5~9세 충치 5년간 연평균 6.5% 증가

건보공단 구강보건의 날 맞아 충치치료 현황 분석

영구치가 나는 만 5〜9세 아동의 충치 치료가 5년간 연평균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그 외 연령대 증가율 1.9% 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구강보건의 날(6월 9일)을 맞아 충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 환자는 총 584만 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의 11.5%가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충치 환자는 2013년 528만 명, 2014년 566만 명, 2015년 558만 명, 2016년 570만 명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2.6%였다.

특히 만 5〜9세 환자는 전체 환자의 16.1%를 차지했다. 이 연령대 환자 수는 최근 5년간 연평균 6.5% 증가해 그 외 연령대의 증가율 1.9%보다 3배 이상 높았다.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보면 영구치가 나는 만 5〜9세가 4만418명으로 진료율이 40.4%에 달했다.

이는 다른 연령대의 진료율 7.6〜12.1%에 비해 훨씬 높은 수치다.
조신연 교수(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치과보존과)는 “5〜9세의 진료율이 높은 것은 구강 건강에 대한 부모의 관심이 높아지고, 영유아 구강검진 사업 등으로 충치가 초기에 진단되고 치료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7년 치아홈메우기(치면열구전색술) 진료인원은 80만 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