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강현구 서울 회장 후보 출정식...“보조인력난·불법 의료광고 해결”

부회장 함동선·조정근·김진홍 ‘젊은 회무 드림팀’ 호소

 

제 38대 서울지부 회장단 선거에 뛰어든 기호 2번 강현구 회장 후보가 기호 1번 김민겸 후보에 이어 출정식을 갖고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강현구 회장 후보, 함동선·조정근·김진홍 부회장 후보는 지난 3일 ‘실천하는 통합의 리더십으로 회원에게 희망을!’을 슬로건으로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모처에서 출정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정식에서 강현구 회장 후보와 함동선·조정근 부회장 후보는 “다년간의 서울지부 회무 경험을 바탕으로, 회원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회무 드림팀으로 서울지부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 후보는 “지난 3년 전 서울지부 회장 선거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다”면서 “일반 회원으로 3년간 지내다 보니 많이 부족했던 부분을 반성했다. 일반 회원들이 바라는 회무와 회원들에게 진정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는 시간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강 회장 후보는 “함께 선거에 도전하는 부회장 후보들은 다년간 서울지부 임원으로서 함께 일해 온 인물들로, 젊은 ‘회무 드림팀’이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특히, 강 회장 후보는 2대 핵심 공약인 ‘보조인력난 문제 해결’과 ‘불법 의료광고 근절’에 서울지부의 역량을 총집결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현구 캠프에서 강조한 보조인력난 해결의 핵심 골자는 보조인력위원회를 구성, 치과위생사 및 간호조무사 재취업 교육과정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또 불법 의료광고 근절도 유관단체와 연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실시, 폐해를 최대한 줄이겠다는 복안이다.


# 오랜 회무경험 “서치 발전 토대될 것”
이어 함동선 부회장 후보는 “지난 9년간 서울지부 회무를 경험하고 회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공통적으로 해결했으면 하는 부분은 보조인력난과 불법광고 근절이였다”면서 “쉽지 않다고, 할 수 없다고 손을 놓을 수는 없다. 할 수 있는 모든 부분을 동원할 것이다. 이런 과정들이 회무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조정근 부회장 후보는 “서울지부 1년 예산이 약 13억2000만원인 가운데  치무부 예산은 현재 1억500만원, 이 중 보조인력문제 관련 예산은 3000여만원 정도”라면서 “3년이라는 임기 내 한정된 예산을 갖고 보조인력문제를 효과적으로 운용할 수 있느냐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집행부가 갖춰야하는 가장 기본적인 요건이라고 생각한다. 과연 어떤 후보를 택해야 하는지 회원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고 설득했다.


강현구 캠프가 제시한 주요 공약들은 회원들이 필요한 보험, 노무, 세무 교육 과정 충분히 마련 ▲경영 아카데미 과정 연 2회 늘리는 한편 회원 참여기회 확대 ▲학생 주치의사업 확대 ▲여성 회원 권익 향상 ▲카카오 채널, 페이스북 등 회원 소통 회무 강화 ▲신규 개원의 가입 독려 등으로 요약된다.


한편 이날 출정식에는 강현구 회장 후보를 지지하는 치과계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 건승을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