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8℃
  • 구름많음강릉 7.3℃
  • 맑음서울 11.7℃
  • 구름조금대전 11.9℃
  • 구름많음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12.3℃
  • 흐림부산 8.9℃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코로나19 확산에 치대도 ‘화들짝’

10개 치대 개강 연기 결정…학사 일정 단축·변동 불가피
학생·교수 해외여행 자제 권고, 학내외 행사 취소·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되면서 치과대학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가운데 불안감과 혼란을 호소하는 구성원들의 목소리가 높다.


우선 치과대학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전국 11개 치대 중 10개 대학이 개강을 1~2주 연기하기로 확정하면서 이와 연동해 중간고사 등 주요 학사 일정 변동이 불가피해졌다.


대학본부 측은 정규 학기 수업 일수인 15~16주를 13~14주로 단축하거나 보강 수업을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입학식, 신입생OT, 골학OT, 가운식, 전기 학위 수여식 등 학내 행사는 물론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학회, 세미나 등 외부 행사 역시 간소화해 진행하거나 연기 또는 취소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울러 각 치과대학에서는 학생들에게 해외여행을 당분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으며, 해외 체류 학생의 경우 조속한 귀국을 권고하는 한편 해외여행력이 있으면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A교수는 “학생뿐 아니라 교수에게도 해외 출장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며 “치대 특성상 학생과 교수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사일정 변동, 유학생 유입 불안감 확산
이처럼 개강 연기 등의 조치가 가시화됨에 따라 학생들의 혼란과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연세치대 재학 중인 B학생은 “동기들과 가끔 만나면 화두는 단연 코로나19”라며 “학교에서도 개강일을 연기하는 등 감염 예방 확산을 위해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 만큼 믿고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치과대학 학생은 임상 실습과 원내생 진료 등으로 인해 병원 출입이 빈번하다는 점에서 더욱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의 D학생은 “다른 학과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병원을 드나드는 횟수가 압도적으로 많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다들 알아서 감염 관리에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수나 교류, 대학원 입학 등 새 학기를 맞아 캠퍼스에 돌아올 해외 거주 학생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재학생도 일부 있다.


경희치대 C학생은 “경희대에 중국 국적의 학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록 치대 내에는 중국인 유학생이 없지만, 캠퍼스를 오가다 보면 접촉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솔직히 걱정하는 마음이 없지 않다”고 토로했다.

각 대학 간 교류 행사도 당분간 멈춰 설 전망이다. 한상요 전국치과대학생·치의학전문대학원연합 총대표(강릉원주치대)는 “개강이 늦춰지면서 전국치과대학축제 등 행사도 1~2주 늦춰질 예정으로 보인다”며 “상황이 조속히 마무리됐으면 한다”고 아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