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0℃
  • 연무대구 29.0℃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9.8℃
  • 박무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조금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과 공적 마스크 공급 10만장으로 확대 필요"

이상훈 협회장, 박능후 복지부장관 보건의약단체장 간담회서 치과계 현안 건의
"덴탈 마스크 1일 4만5000장 공급 머물러 부족... 임플란트 대중광고는 치의 진료권 침해"

 

이상훈 협회장을 비롯한 보건의약단체장들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만남을 갖고 보건의료정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박능후 장관은 지난 24일 광화문 인근에서 보건의약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이상훈 협회장을 비롯해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보건복지부에서는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 한의약정책관,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 나성웅 건강정책국장,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등이 배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상훈 협회장은 간담회에서 “치과진료의 특성상 비말감염의 위험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치과의료기관에 덴탈마스크 공적공급 분량은 1일 평균 4만5000장 정도에 머물고 있다”며 “최소한 1일에 10만장은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협회장은 최근 차단율 인증이 안된 중국산 저가 마스크가 덴탈마스크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는데 대한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이 협회장은 “전문의약품은 대중광고를 못하는데 임플란트는 대중광고가 이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는 치과의사의 진료권을 현격히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와 함께 비급여 시술의 가격을 표시하는 광고에도 문제가 있다. 가격으로 환자를 유인하면 의료가 상품화되어 과잉진료가 이뤄지고 결국 먹튀치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개선 필요성을 제안했다. 


박능후 장관은 “코로나19 국가재난상황에서 각 보건의약단체에서 적극 협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하며, 특히 의료인의 헌신으로 K방역이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