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2.2℃
  • 흐림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5.7℃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경기지부 이젠 단합과 건승”한마음

경기지부 2019년 신년 하례식 성료
김철수 협회장 등 내외빈 40명 참석


경기지부(회장 최유성)가 지난 한 해의 질곡에서 벗어나 기해년 새 출발을 다짐했다.

지부는 지난 3일 수원 시내 모처에서 김철수 협회장, 최유성 회장 이하 지부 임원진, 고문단, 의장단, 감사단 등 내외빈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년하례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 참석자들은 신년 떡 커팅식을 함께 하며 새해 지부 발전과 단합을 위한 덕담을 나눴다.

최유성 회장은 이날 신년 인사에서 “지난해 우리는 혹독한 시련을 견뎌냈다. 경기지부의 용광로와 같은 열정을 치과계에 필요한 철제 생산물을 만들어내는 원동력으로 이용하고자 한다”며 “동료 치과의사들이라고 믿기 어려운 분들마저 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물론 다양한 의견의 수렴과 회무에 대한 발전적 의미의 견제와 응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동병상련의 마음이라는 말씀으로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은 김철수 협회장님과 참석한 여러 고문, 의장, 감사님, 그리고 회무 정상화 일념으로 임해 준 임원들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많은 회원들의 응원으로 새해를 힘차게 시작하며, 이제 회원을 위한 회무에 최선을 다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특히 이날 신년하례식에는 김철수 협회장과 이재윤 치협 홍보이사가 참석해 경기지부의 건승을 기원했다.

김철수 협회장은 “이번 경기지부 재선거 결과는 회무 정상화를 향한 회원들의 염원이 그대로 나타난 것으로, 앞으로 최유성 회장이 얼마나 심기일전해 회원들의 요구를 실행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치협 30대 집행부 역시 당시 잃어버린 4개월여의 혼란을 만회하기 위해 파부침주(破釜沈舟)의 심정으로, 열심히 뛰어 이번 연말에 여러 가지 좋은 선물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협회장은 또 “그 교훈과 경험을 그대로 좋은 기운으로 전달하면서 더 강한 경기지부 집행부가 되기를 기원하겠다. 앞으로 최유성 회장과 제가 힘을 합쳐 모든 난제를 슬기롭게 헤쳐나 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밝히며, 인사 말미에 지난 11년간 치과계의 염원이었던 구강정책과 신설 관련 직제령이 지난 2일 차관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는 ‘낭보’를 전해 좌중의 박수를 받았다.

이어 지부 고문들도 새해 덕담을 통해 ‘화합’과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경기지부의 발전과 단합을 한 마음으로 원했다.

관련태그

267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