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3.1℃
  • 흐림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6.3℃
  • 흐림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임상 대가들이 공유한 ‘신의 한 수’

2019 덴탈빈 심포지엄 성료

치과 시술에서의 한계와 이를 극복해 나가는 임상가들이 펼치는 ‘신의 한 수’를 공유한 심포지엄이 성황리에 열렸다.


온라인 치의학 임상 교육 전문 덴탈빈(대표 박성원)이 ‘2019 덴탈빈 심포지엄’을 지난 9일 오전 9시부터 서울대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신의 한 수 그리고 인간의 실수’를 대주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치과 임상에서 신의 한 수가 된 결과와 인간의 실수가 된 결과, 그리고 이 과정을 극복해 나가는 연자 7인의 임상 스토리가 다양한 짜임새를 통해 펼쳐졌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 연자로는 조용석 원장(22세기서울치과병원), 김세웅 원장(22세기서울치과병원), 김용진 원장(일산앞선치과의원), 김재윤 원장(연수서울치과의원), 나기원 원장(연수서울치과의원), 이대희 원장(이대희 서울치과의원), 전인성 원장(서울H치과의원) 등 내로라하는 임상가들이 총망라 돼 임상가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강연에 나선 각 연자들은 치과 임상에 대한 각자의 철학과 사례들을 위트와 열정으로 풀어내 갈채를 받았다.


조용석, 김세웅 원장이 ‘Management of Partial Edentulous Cases(신의 한 수 그리고 인간의 실수1)’라는 주제 아래 양 연자가 만들어가는 증례들의 과정을 아낌  없이 공유한 데 이어  김용진 원장이 ‘Guided Bone Regeneration Cases(신의 섭리 그리고 인간의 욕심)’, 김재윤·나기원 원장이 ‘Upper Ant. Immediate Loading Cases(신의 섭리 그리고 인간의 꼼수)’를 주제로 한 강연들을 펼쳐 나갔다.


오후에는 이대희 원장이 ‘Soft Tissue Management Cases(신의 악 수 그리고 인간의 한 수)’, 전인성 원장이 ‘Full Mouth with Immediate Loading Cases(인간의 한 수 그리고 신의 실수)’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조용석, 김세웅 원장은 ‘Full Mouse Rehabilitation Cases(신의 한 수 그리고 인간의 실수2)’라는 내용을 통해 이날 강연의 주제를 갈무리 하는 시간을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