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3.8℃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12.8℃
  • 구름조금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식약처, 산하기관 취업비리 ‘봐주기 감사’ 논란

4개 기관서 5명 취업비리…‘주의’ 처분에 그쳐
윤종필 의원 “채용비리는 청년 꿈 빼앗는 행위”

식약처 산하기관 취업비리가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솜방망이 처분에 그치고 있어 이른바 ‘봐주기 감사’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위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산하기관 채용실태’ 결과보고서를 지난 7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식약처 4개 산하기관에서 5명의 취업비리가 발생했으나 식약처로부터 ‘주의’ 처분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는 2018년 정규직원 채용(3급 일반직 1명)에 있어 총 10명의 접수자 중 서류합격자 8명이었으며, 면접시험을 실시해 A씨를 최종 합격자로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서류점수에서 10명 중 7등에 불과했으나 면접점수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면접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준 위원이 A씨와 모임에서 함께 활동했던 지인으로 밝혀졌다.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는 2017년 11월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높은 계약직 직원을 채용하면서 채용공고 없이 1명을 특별채용 했다. 특히 서류·면접전형 심사위원으로 채용 응시자와 동일부서에 근무한 이력이 있는 팀장이 심사위원으로 위촉·평가토록 해 논란을 빚었다.

참고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기간제 계약직으로 입사한 직원 4명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2017년 이후 기간제 계약직으로 근무 중인 3명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채용비리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식약처는 4개 기관 모두 ‘주의’ 처분으로 마무리했다. 이러한 처분은 사실상 봐주기 감사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