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주질환, 알츠하이머 발병 부른다

치매 주 원인 낙산균 생성 초래
인지능력 퇴행도 6배나 빨라져

치주질환이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니혼대학 치의학부 연구팀이 치매의 주 원인이 되는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낙산균이 치주질환으로부터 생성된다고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이 쥐 실험을 통해 낙산을 주사한 쥐 소뇌의 산하 스트레스 상태를 분석한 결과, 낙산을 주사 한 쥐는 일반 쥐에 비해 모든 부위에서 평균 35~83% 이상 과산화수소, 유리지방산 농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포의 자살을 유도하는 효소 카스파아제 활성도도 해마에서 평균 87%가량 증가했다.

연구팀은 주사를 통해 주입한 낙산이 쥐 혈류를 타고 뇌에 들어가 이상 결과를 초래했다고 진단했다.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는 체내에서 발생하는 산화 반응이 조직이나 세포를 헤친다는 산화 스트레스가 지목되고 있다.

연구팀은 치주질환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균이 만드는 낙산이 세포 내로 들어가 과산화수소, 유리지방산을 과도하게 생성해 산화 스트레스를 야기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실제 치주질환 환자는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건강한 사람보다 10~20배 높은 낙산이 검출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치주질환을 장기간 방치하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이 되는 균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치주질환 자체가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다른 위험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고 잘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선 연구에서는 치주질환이 알츠하이머병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다.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는 치주질환 환자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인지능력이 6배 가량 빠르게 퇴화되는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