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10.3℃
  • 황사서울 6.2℃
  • 박무대전 8.8℃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12.6℃
  • 박무광주 10.2℃
  • 흐림부산 14.8℃
  • 맑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3.7℃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조금보은 6.1℃
  • 구름조금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11.7℃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코로나19 직격탄’ 치과 매출 23%↓ 환자 25%↓

정책연, 개원의 1708명 대상 전년 대비 경영 조사
수도권, 소규모 치과 피해 커…방역 소요 비용도 가중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치과병·의원의 매출과 환자 수가 각각 평균 23.4%, 25.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규모 치과일수록 피해가 더욱 심각했고, 소독과 방역 등 추가 소요되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하 정책연·원장 김영만)은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경영 피해 2차 조사’ 결과를 최근 발간한 이슈리포트 29호를 통해 공개했다.


지난 2월 16일부터 6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이번 조사는 치과 개원의 1708명을 대상으로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과 환자 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매출과 환자 수의 감소가 각각 24.2%, 25.6%로 가장 컸다. 또 피해가 상대적으로 작았던 호남권, 영동권도 매출과 환자 수의 감소가 약 20% 수준으로 나타나 전반적인 피해 상황이 심각했다.


특히 소규모 치과일수록 피해가 더욱 심각했는데, 직원 수가 3명 이하인 경우 매출과 환자가 각각 28.3%, 29.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독과 방역에 쓰이는 비용도 만만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년간 발생한 추가 경비는 전년보다 15.1% 증가했으며 주로 마스크, 손세정제 등 소모품 구매가 93.6%로 추가 경비 지출의 상당분을 차지했다. 이어 ‘의료기관 소독·방역(63.3%)’, ‘장비 구매(28.0%)’, ‘대체인력 고용(10.2%)’, ‘자가격리로 인한 유급휴가비(8%)’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지난 한 해 휴업한 경험이 있는 기관은 총 240개소로 응답자의 14.1%를 차지했다. 특히 지역별로는 초반에 피해가 컸던 영남권이 25%로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휴업 이유로는 ‘불안으로 인한 자진 휴업’이 56.3%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의료진·직원의 자가격리(22.5%)’, ‘정부 지자체 조치로 인한 폐쇄(14.2%)’ 순이었다.


코로나19에 대비해 적절한 대응책이 부재한 것도 문제로 떠올랐다. 조사에서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이 48.3%로 가장 높았고, 이어 근무시간 단축(25.9%), 기타경비 감축(25.2%), 인력감축(20.3%), 임시 휴업(7.2%), 무급 휴가(6.1%) 순이었다.


향후 살림살이에서도 개원가 전반에는 비관론이 주를 이뤘다. 응답자의 62.9%는 치과 경영이 정상화되기까지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6개월~1년 미만’ 30.3%, ‘4~5개월’ 4%, ‘2~3개월’ 2.8%에 그쳤다.


가장 시급한 정부 대책으로는 세금 감면, 유예와 같은 세제 지원이라는 응답이 8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방역물품 지원(41.8%)’, ‘인건비 지원(36.1%)’, ‘금융 지원(31.9%)’, ‘긴급구호자금 투입대상에 포함(29%)’ 순이었다.


정책연 측은 “치과는 경영난은 물론 추가 경비까지 소요되는 이중고에 처해있다”며 “정부는 의료기관 경영난 해소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