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4℃
  • 구름조금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3.9℃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조금울산 20.2℃
  • 흐림광주 16.7℃
  • 구름많음부산 18.9℃
  • 흐림고창 13.7℃
  • 흐림제주 17.1℃
  • 맑음강화 14.5℃
  • 흐림보은 12.9℃
  • 흐림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코로나 바이러스에 구강 세포도 감염

침샘에서 감염 경로 단백질 대거 발견
코로나 감염 환자 구강 증상 발생 근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구강 세포도 감염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립보건원 국립치과및두개안면연구소 연구팀은 지난 25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구강 세포를 감염시킨다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네이처 메디신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먼저 건강한 사람의 구강 세포를 분석해 감염에 취약한 점이 있는지 확인했다.


만약 세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 경로가 되는 특정 단백질 ‘ACE2’와 ‘TMPRSS2’을 만들어내는 RNA를 가지고 있다면 감염에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

 

ACE2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하고, TMPRSS2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둘로 쪼개 바이러스 침투를 돕는다.


연구 결과, 침샘 부위에서 특정 단백질의 RNA가 발견됐다. 연구팀은 “상기도의 비강을 둘러싸고 있는 조직에서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세포와 비슷한 정도로 RNA가 발현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후 코로나19 환자의 구강 조직도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에게서 수집한 샘플을 분석했는데 역시 코로나19 바이러스 침투를 돕는 단백질을 만드는 RNA가 침샘 조직에서 대거 발견됐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가 미각 상실이나 구강 건조, 물집과 같은 구강 증상을 일으키는 것에 대한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구강 세포 감염이 미각 상실 등 코로나19 구강 증상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