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0.1℃
  • 흐림대구 28.4℃
  • 울산 26.0℃
  • 흐림광주 29.5℃
  • 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9.0℃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통일대비 남한 치과계가 할 일은?

구강보건인력 교류, 지원 등 실질적 방안 논의
정책연 치과의료정책포럼



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원장 민경호·이하 정책연)이 통일에 한발 앞서 북한의 구강보건 현황을 점검하고 통일에 대비해 남한 치과계가 해야 할 일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장을 마련해 관심을 모았다. 

정책연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APDC 2019,  KDA 종합학술대회, SIDEX 2019’ 기간 중인 11일 코엑스 홀 E3에서 ‘통일 대비 남한 치과계의 역할’을 주제로 특별 세션을 진행했다.

최치원 치협 부회장 겸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 운영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특별 세션에서는 먼저 류재인 교수(경희대 예방치과학교실)가 ‘남북한 구강보건인력제도 통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류 교수는 이날 남북한 치과의사를 포함한 보건의료인 양성체계, 진료범위와 독일 통일 과정의 보건의료인 통합방안에 대한 문헌 고찰 등을 통해 남북한의 보건의료 인력 통합 방안을 제시했다.

류 교수에 따르면 현재 제시되고 있는 통합방안은 ▲남한의 북한이탈 주민 학력 및 자격인정 제도 ▲남한의 외국대학 졸업자 치과의사 면허제도 ▲통일 한국면허라는 제도를 통해 남북이 상호 교류하더라도 남측 의사들은 남에서, 북측 의사들은 북에서 각각 진료를 하도록 하고 상대 지역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트레이닝을 거치도록 하는 방안이다. 

이어 신호성 교수(원광대 인문사회치의학교실)가 ‘탈북민의 구강건강과 의료이용행태를 고려한 지원방안’을 주제로 탈북민의 구강검진 결과와 의료이용 행태, 건강생활 실천정도에 따른 구강건강 증진 및 접근성 향상 지원 방안을 발표한 후, 탈북민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한 ‘주치의 사업’ 등 적극적인 맞춤형 지원 사업을 제안했다.

정세환 교수(강릉원주대 예방치과학교실)는 ‘평화의 시대 남북 구강보건의료 교육협력 방안과 연구’를 주제로 북한의 치과의료 발전방침, 핀란드 NGO 단체의 북한 프로젝트 사례, 남측  관련 전문가의 견해를 등을 종합한 결과를 소개했다.

정 교수는 이를 통해 “우선 추진사업으로 치과병원의 어린이 치료 또는 임플란트 등 보철 부문 현대화 지원사업, 치약의 공동연구개발 사업, 북한의 구강보건의료 체계 파악, 독일·유럽연합·미국·영국 등 해외의 구강보건의료 제도 통합사례의 비교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