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5.3℃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2> 치무병과(齒務兵科)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의무병과(醫務兵科)라 하면 군의와 치의, 간호, 의정을 총망라한 명칭이다. 간호와 의정병과는 군의병과를 지원하기 위한 지원병과지만 치의병과는 군의병과의 지원병과(支援兵科)는 아니다. 수는 적지만 군의와 대등한 독립 병과로서 간호와 의정병과의 지원을 받는 병과며, 치의병과라기보다는 치무병과(齒務兵科)라고 해야 한다.


치무병과는 군의병과와 공존하는 병과지, 군의병과에 예속되는 지원병과는 아니다. 군의와 치의는 엄연히 구별되며 출신대학도 다르고 분야가 다르다.

 

군대생활은 일반의사와 치과의사가 공존함으로써 상부상조와 상호 존중으로 경쟁 내지는 자극과 격려를 받아 발전해야 하는데, 일반의사는 치과의사를 마치 자기네 안과나 이비인후과 내지는 피부과 정도로 생각하고 있어서 문제가 되었다. 이는 일본강점기의 폐습에서 비롯된 일부 미개한 사람들의 의식 수준 미달에 의한 것이다.


치과의학은 일반의학을 초월하여 그 이상으로 발달한 예능적이며 감각적인 최첨단과학이며 공학 내지는 예술적인 전문성을 가진 학문으로, 엄연히 대학을 달리하고 있는 학과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몰상식한 일반의의 치과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자기들의 우월성을 내세우려고 치과의사를 멸시하고 깎아내리려는 데에서 문제가 비롯된다.

 


치과의학은 여유롭고 사치스러운 학문이며 문화적이고 예술적인 학문으로 최첨단과학을 따라가는 학문으로, 문화가 발달하고 과학이 발달하고 평화로운 때나 비전투시에 대우받는 학문이고 진료과목이라, 전시에는 다소 순위에서 뒤지기는 하지만 다른 어느 학과보다도 예방의학적이고 적극적인 학문이다.

 

그래서 치과의사 중에는 음악 미술 예술인 연예인 정치인 시인 문학의 재능이 있는 여유로운 사람들이 많이 있다.

 

식민지 정책으로 문화의 발전이 말살되었던 일본강점기는 치과의학이 다소 뒤지기는 하였으나, 그나마 남기고 간 유일한 경성 치과의학전문학교가 서울대학교치과대학이 되어, 대한민국의 발전과 함께 군진치과의학을 통해 도입된 미국의 최첨단 치과의학으로 경이적인 발전을 하였다.

 


하나밖에 없던 치과대학이 지금은 11개 대학으로 증설되어 무려 10배 이상의 수가 늘어났다. 문화의 발전 없이 치과의학의 발전은 없다.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얼마나 많은 발전을 하였는가를 여실히 보여 주는 것이다.

 

70년 전 서울치대 졸업

1949년 졸업한 나의 치과의사면허번호는 00038번이다. 나의 졸업 당시 치과의사 수는 검정(檢定)치과의사를 포함해서 약 600명에 불과하였으나, 지금은 3만 명이 넘는 수로 50배 이상으로 늘어났으니, 상상을 초월하는 숫자다. 수요에 따라 공급이 이루어진다고 하지만, 그동안 얼마나 큰 노력과 어려움을 겪으면서 발전하였는가. 이제는 우리도 많은 수를 가지고 있으므로 힘을 얻게 되었다.


일반의들이 본연의 자세를 넘어 요새는 3D 현상으로 힘든 일을 꺼려 피부과나 성형외과 안·이비인후과 등 용이한 과목을 선호한다고 하니, 문제는 달라졌다. 그래서 의대보다 치대를 선호하여 요새는 치대에 가기가 의대보다도 더 힘들다고 한다.

 


지난 시절 치과의사는 공직(公職)이 별로 없어 치과의사 자체는 물론 타과와의 공동생활 내지는 단체생활을 할 기회가 별로 없어, 졸업하면 개업하여 우물 안 개구리가 되어 세상 밖을 모르고 자기밖에 모르는 개인주의와 이기주의로 전락하여 독불장군으로 공동체 의식과 공개념이 부족하고 협동심과 협력심이 부족하였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군대를 통한 단체생활과 공동생활은 우리에게 큰 경험이 되었고 발전의 계기가 되었다. 서로 협력하고 자립 자조와 협동으로 자력갱생이 필요하다. 이제부터 나의 군대생활을 통해 겪은 군의병과와의 공존 내지는 경쟁과정을 역사의 증언으로 남기고 싶어 전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