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6.3℃
  • 맑음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15.1℃
  • 맑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Seoul-빛의 도시

Editor's Pic

그 순간, 그 곳에 있어야만 가능한 작업이 사진입니다.

주말에야 겨우 여유로운 출사가 가능한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마음에 드는 장면을 마주하여 사진으로 담아내기는 참으로 힘듭니다.

특별한 소품을 마련하거나 좋은 조명을 갖춘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해보는 경우는

일 년에 고작 몇 번의 기회밖에 없습니다.

전문 작가들의 경우 몇 해 전부터 미리 천문을 읽고, 일기를 예측하여

최적의 촬영시간에 맞추어 그 장소에 대기합니다.

 

촬영 결과물에 대한 확인이 한참 후에야 가능했던 필름카메라가

디지털 카메라의 개발과 고성능화로 대체되면서,

촬영 즉시 결과물을 확인하고 필요시 곧바로 재촬영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노련한 기술과 복잡한 시설 장비가 필요했던 현상과 인화의 과정 또한 생략하고,

본인이 직접 컴퓨터로 보정하고 프린트 작업까지 마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으니,

아마추어 사진가에게는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진 축복입니다.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보기 가능합니다.

 

남들 다 찍어본다는 유명 출사지를 찾아 헤매던 입문 시절을 뒤로하고,

가까운 곳에서 피사체를 찾는 즐거움을 느껴보고 있습니다.

‘내가 살고 있는 서울의 모습을 담아보자.’

 

오늘 사진은 3년마다 열리는 2016년 제2회 치의미전에서 운 좋게도 우수상을 받은 것으로

사진 부문에서는 1등 수상작입니다.

 

“스모그와 헤이즈 가득한 서울의 밤하늘을 잘라 내버리고,

그 자리에 다시 서울을 넣어본다.

무수히 반짝이는 불빛은 별빛이 되었다.”

 

 

 

 

 

 

 

 

한진규

치협 공보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