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2.6℃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1.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천국의 아침

Editor's Pic

‘다 내려놓고 미련 없이 떠나겠다.’

유명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자주 외쳐대는 말이고,

저 역시 하루에도 몇 번씩 혼잣말로 해보는 소리입니다.

무욕과 무소유는 샹그릴라(Shangri-La)로 가는 특실 티켓과 동급으로 생각을 하고,

실천 없는 허언만 가득한 사람들도 갈수 있다고 여기는 모양입니다.

육신이 짊어진 짐은 벗어던질 수 있어도,

마음의 짐까지 벗어나기는 힘든 것이 인세(人世)입니다.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보기 가능합니다.

 

이른 새벽 하롱베이 해변에서 조개를 주워 등짐을 지고 가는,

농라(베트남 전통모자)를 쓴 늙은 어부를 만났습니다.

저 멀리 하늘에서 내려온 용의 모습을 한 섬들이 절경을 이루는 이곳은

흔히 천국의 휴양지라고 말합니다.

 

늘 이곳에서 생을 위해 조개를 잡는 저 어부에게 묻습니다.

당신은 천국에 살고 계신가요?

 

 

 

 

 

 

 

 

한진규

치협 공보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