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22.7℃
  • 서울 21.3℃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9.0℃
  • 맑음제주 30.3℃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조금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보조인력 부족 문제 제도 개선 필요성 공감

이상훈 협회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면담


이상훈 협회장이 전현희 신임 국민권익위원장과 국민 구강건강을 위한 치과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협회장은 지난 13일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예방하고 취임을 축하하는 등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서 이 협회장은 특히 치과계 보조인력 구인난의 심각성에 대해 언급하면서 “치과계 보조인력난 문제는 결국 치과의사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치과진료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환자들의 구강건강을 제대로 케어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메디컬의 간호사, 간호조무사 제도처럼 치과보조인력도 치과위생사 외에 치과조무사와 같은 치과보조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협회장은 “더욱이 간호조무사의 경우 메디컬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1년간 교육을 통해 배출되지만, 치과관련 교육은 거의 전무한 상태이다 보니 치과에 근무할 경우 처음부터 새로 교육해야 하는 현실”이라며 “실제 간호조무사 국시 문항에도 100문항 중 치과관련 문항은 1문항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현희 위원장은 “국민들에게 불합리하거나 부족한 제도에 대해 관련부처에 개선을 권고하는 업무가 국민권익위 주요업무 가운데 하나로 알고 있다”며 “단순 제도 개선이 아닌, 국민들에게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고 합리적이라고 판단되면 국민 여론을 수렴해 관련부처에 개선을 권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전 위원장은 “국민권익위원장이라는 막중한 책무를 맡게 돼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는 치협을 비롯한 치과계가 응원해준 덕분으로 생각하며 감사드린다”며 “치과계 발전과 국민들의 구강건강을 위해 헌신하는 치과의사 선생님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어 응원드리고, 저도 치과의사 출신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관심을 가지고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치과의사 출신인 전현희 위원장은 지난 6월 29일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에 취임했으며, 변호사로 활동하며 제18대,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