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21.2℃
  • 맑음대구 20.2℃
  • 흐림울산 19.4℃
  • 맑음광주 22.9℃
  • 흐림부산 20.4℃
  • 맑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3℃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강화된 치과 감염관리 패러다임 바뀐다

공기 감염 예방 등 치과 선택 기준에도 변화
방역용품 안정화, 감염관리수가 개설 목소리도

 

마스크는 코로나19 이전에도 치과의사에겐 일상이었다. 오죽하면 일각에선 치과의사와 환자와의 소통을 강조하며 상담 때 “마스크를 벗어라”라는 주문이 나온 적도 있었다. 현재로선 상상하기 어려운 모습이다.


이제 마스크는 모두에게 일상이 됐다. 치과의사는 마스크는 물론 고글이나 페이스 쉴드를 필히 착용한다. 출입구에는 체온계, 손 세정기가 분주히 작동하고, 벽면에는 공기 살균기와 개인 방역 준수를 안내하는 포스터가 곳곳에 비치된다. 예전 치과 개원가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풍경이 새로운 일상이 된 것이다.


기존의 체계와는 다른, 조금은 새로운 표준을 뜻하는 ‘뉴 노멀’. 코로나19가 치과에 가져온 뉴노멀 중 하나는 바로 이러한 치과 감염관리 패러다임의 변화였다.


코로나19 이전까지의 치과 감염관리는 핸드피스 등 치과기기 소독·멸균이나 수관 세척 등 혈액이나 체액을 통한 감염 예방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반면 현재는 사람 간 접촉이나 비말 등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치과 내 표면과 공기 관리 등이 중요시되고 있다.


# 환자, 소독·위생까지 치과선택 시 고려
‘치과 감염관리 표준정책 매뉴얼’ 총 책임자인 신호성 교수(원광치대)는 “코로나19 사태는 표준주의(Standard Precaution)가 중심이 됐던 치과 감염관리에 추가로 전파매개주의(Transmission-Based Precaution)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치과 환자의 인식에도 눈에 띄는 변화가 일었다. 이전까지는 환자가 치과 선택을 할 때 접근성, 진료 퀄리티, 비용 등에 따라 주로 움직였다면, 오늘날은 치과 선택에 있어서 ‘소독과 위생’을 고려하는 등 새로운 기준이 등장했다.


김각균 대한치과감염관리협회 회장은 “코로나19 시대의 환자들은 굳이 참을만하면 치과 진료를 미루는 분위기인데 예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기준이 생겨난 것”이라며 “직원에게 감염관리를 맡기기보단 환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치과 원장이 감염관리에 엄중한 문제의식을 지니고, 몸소 실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 감염관리 체질 개선, 정부지원 필요
이처럼 환자에게도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이 자리 잡는 만큼 치과도 이에 발맞춘 체질 개선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미 임상에서도 몇몇 변화가 관측된다. 비말과 에어로졸 최소화를 위해 구강 외 석션기, 로우스피드 핸드피스, 러버댐 사용이 늘어나고, 초음파 대신 핸드 스케일링, 파노라마 촬영 시 비닐 대신 일회용 바이트 블록을 쓰거나, 구강 외 엑스레이 사용도 보편화 되는 분위기다.


또 환자 진료 후 소독·방역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거나, 오픈된 형태의 진료실 대신 체어가 각각의 방에 분리된 형태의 치과 공간 디자인이 등장하는 등 새로운 변화도 엿보인다. 다만 개인보호장비(PPE) 착용, 환자 선별, 공기 위생 관리 등 기본적인 감염관리 준수는 변치 않는 명제다.


아울러 의료기관의 소독과 방역에 힘을 보태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사격도 필요할 때다. 치과의 코로나19 감염관리에 소요되는 인력·비용 부담이나 PPE 수급 문제를 오롯이 개별 치과가 감당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김범수 원장(과천연세스위트치과병원)은 “최근 건보공단이 시범사업을 통해 방역 인력을 지원해준 덕에 직원의 피로도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방역 인력을 공공근로사업과 연계하거나, 마스크·글러브 등 몇 가지 품목이라도 급격한 가격변동을 방지하고 공급을 안정화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신호성 교수도 “현재의 치과 감염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감염관리 수가 개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