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9.6℃
  • 서울 22.0℃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3.9℃
  • 구름조금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9.7℃
  • 흐림보은 19.6℃
  • 맑음금산 22.0℃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오계정 교수, 산자부 공모 36억 사업 맡는다

‘임상데이터 기반 근골격계 인체모사 융합기술’사업 선정
의료용 3D프린팅 환자맞춤형 의료기기 시장 선점 기대

오계정 교수(전남대학교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통상부)가 공모한 2021년 ‘임상데이터 기반 근골격계 인체모사 융합기술 지원’ 참여 사업에 최근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전남대학교병원(윤택림 교수)이 주관하고 전남대학교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오계정 교수)와 남부대학교 산학협력단(양현삼 교수)이 참여해 총 5년간 수행하게 된다.


사업비는 2025년까지 총 128억원으로 국비 80억원, 시비 35억원, 민간 부담 13억원이 투입된다. 오 교수는 이중 36억원 규모의 사업을 맡았다.


‘근골격계 인체모사 융합기술’은 임상데이터(의료 영상이미지)를 3D 모델링 데이터로 변환해 맞춤형 설계를 하고, 3차원 형상으로 소재를 적층해 제작하는 것이다.


질병, 사고 등으로 인한 신체 일부(또는 전부) 손실(장애) 치료를 위해 인체모사된 형상을 3D프린터를 이용해 환자 개개인의 형상에 맞춤형으로 제조해 환자의 의료행위에 적용할 수 있다.


현재 의료업계는 세계 의료산업의 흐름이 규격화된 제품에서 환자맞춤형 제품으로 변화하고 있는 만큼 향후 의료용 3D프린팅과 최첨단 의료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 교수는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들이 이미 3D프린팅 의료기기 판매를 시작하고 있는데, 국내 3D프린팅 의료기기 시장은 도입기 수준에 그쳐 실제 임상에서 개발된 제품의 검증 시스템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 사업을 통해 ▲3D프린팅 의료기기 제품인허가 지원을 위한 국내외 인증지원기관 네트워크 구축 ▲의료기기 제품의 허가를 목적으로 제품 안정성 및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분석지원 ▲3D프린팅 의료기기 제조 단계별 제품 시험 등 개발제품 전임상시험 ▲의료기기 KGMP 및 해외 인증 획득을 위한 제품인허가지원 등의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 교수는 “궁극적으로 인체모사 융합 의료기기(3D프린팅) 제품인증 비용지원을 통한 중소기업의 인허가 비용 경감과 해외수출시장개척지원으로 글로벌 시장이 크게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