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4.3℃
  • 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의학연구원 설립 연구 착수 연내 윤곽 전망

보건산업진흥원 수행, 7월 중순 착수보고 예정
타당성 조사 선행, 설립 지역은 이후 검토 계획

보건복지부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연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 보고는 내년 4~5월경이지만, 중간보고가 예정된 올해 12월 전후로는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복지부는 지난 2일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타당성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 수행 업체 선정을 마쳤다. 최종 선정 업체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KHIDI)이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5월 31일 대전지방조달청을 통해 해당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며, 6월 11일 개찰을 마친 바 있다. 현행 조달사업법은 복지부 등 국가기관이 추정가격 1억 원 이상인 물품 및 용역을 발주할 시 관할 구역 조달청에 계약 체결 요청토록 정하고 있다. 이번 연구 용역비는 총 2억 원이다.


복지부 요청서에 따르면 전체 용역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300일이다. 또 선정 업체는 착수 후 15일 내 복지부에 착수보고토록 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2일 체결됐으므로 늦어도 17일 전까지는 착수보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이다. 따라서 본격적인 연구는 7월 하순께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중간보고는 착수 후 150일 내외, 최종보고는 완료 전 15일 이내다.


지정된 과업 내용은 ▲치의학(연) 설립의 필요성 및 적정성 검토 ▲치의학(연) 설립 모형 및 운영 계획 수립 ▲치의학(연) 설립에 적합한 대지의 적정요건 분석 ▲치의학(연) 설립 타당성 검토 및 결과 도출 ▲치의학(연) 설립 추진을 위한 건립 기본계획 수립 ▲기타 지원 업무 등이다. 이를 통해 복지부는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필요성과 타당성, 추계되는 소요 예산을 검토하고 역할과 기능, 설립과 운영의 합리적 추진 방안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 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전문가 자문, 관계기관의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칠 수 있다는 방침을 전했다.


단, 구체적인 설립 예정지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 단계도 거치지 않았다는 것이 복지부의 입장이다. 예정지를 검토하려면 먼저 설립 타당성을 확보해야 하며, 필요한 시설 및 부지 규모 추계까지 마쳐야 한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예정지는 선행 조사를 모두 마친 이후에나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아직 착수보고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므로 설립 타당성부터 시작해야 한다. 시설이나 부지 등에 관련된 것들은 연구가 종료될 즈음 나오게 될 테지만, 지금으로서는 확정된 것이 없다. 기간 또한 실제 연구 진행 속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