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8℃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7.2℃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8℃
  • 구름조금광주 7.5℃
  • 맑음부산 8.0℃
  • 흐림고창 6.7℃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투명 교정장치 3D 프린터로 바로 출력”

이진균 이사, 2년간 연구 끝 프로그램 개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치과계에도 신기술이 속속 도입되는 가운데 별도의 치아 모형 없이도 3D 프린터에서 투명 교정 장치를 바로 출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원의의 손에서 탄생했다. 이진균 치협 법제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기존에도 3D 프린터는 투명 교정 장치 제작에 활용돼왔다. 그러나 여전히 불편함은 존재했다. 구강을 스캔한 후 모델링 한 치아 모형을 3D 프린터로 출력하고, 투명 시트(옴니백)에 열을 가해 압착함으로써 투명 교정 장치를 제작하는 등 여러 과정을 수반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 이사가 새로 개발한 프로그램은 위와 같은 일련의 과정을 간소화해 주목된다. 구강 스캔 데이터를 토대로 프로그램에서 치아 모델링만 하면 치아 모형 출력, 옴니백 제작 등을 하지 않고도 3D 프린터에서 투명 교정 장치를 즉시 출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치아 모델링 과정에서 치아 회전의 중심점을 자동으로 찾아줌으로써 치근 이동까지 구현하는 등 치아 이동 메커니즘을 정밀하게 반영했다.


이 이사는 2014년도에 해당 아이디어로 특허를 출원했으며, 2년간의 연구 끝에 프로그램을 탄생시켰다. 현재는 시험 단계로 이 이사가 본인의 치아에 직접 테스트 중이며, 프로그램 사용 허가, 판매 업체와의 협업을 앞두고 있다. 향후 1년 내 상용화하는 것이 목표다.


이 이사는 이 프로그램이 투명 교정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시간·비용·인력 절감은 물론 국내 치과의사의 해외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진균 이사는 “치아 모델링 데이터만 전송한다면 해외 치과의사와 협업도 가능하다”며 “한국 치과의사가 국내에 머무르며 해외에 진출하는 꿈 같은 얘기도 현실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진균 이사의 구상은 한 걸음 더 나아간다. 교정 치료 과정에서 환자의 얼굴 형태 변화를 예측하거나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한 치아 모델링 등이 반영된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목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