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7.4℃
  • 맑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심평원, 환자 복용약 1년간 상시 조회 시스템 구축

환자 방문 시 매회 조회하던 현행 시스템 개선
의약품 알러지 및 부작용 이력까지 한번에 제공

환자 내원 시 단 한 번의 동의로 1년간 투약이력 및 의약품 알러지‧부작용을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가 보급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이하 심평원)은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의 정보동의 시스템을 지난 9일부터 개선 적용했다고 최근 밝혔다.


기존에 치과를 비롯한 일선 병‧의원은 환자 내원 시 투약이력 조회를 위해 매번 개인정보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하는 업무상 불편을 겪어 왔다. 심평원은 이 같은 고충을 해소하고자 이번 개인정보동의 시스템 개선을 적용했다. 특히 이번 시스템 개선으로 노인 등 정보취약계층의 투약 이력 확인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개원가는 최초 1회의 정보제공 동의만 거치면 해당 환자의 투약이력 및 상세 정보를 1년간 자유롭게 조회할 수 있게 됐다. 단,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해 주민등록번호 입력 절차는 유지된다. 또한 최초 동의 시 본인인증 1년 유효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에는 기존의 1회성 휴대폰 인증방식을 이용해야 한다. 덧붙여 정보제공 동의는 상시 철회하거나 수정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투약이력 조회 시 환자에게 실시간 문자 알림이 서비스되며, 일반 대중이 심평원 홈페이지를 통해 의‧약사의 투약 이력도 조회할 수 있다.


김옥봉 심평원 DUR관리실장은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는 2016년 개시 후 서비스 이용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개인 주도형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에 맞춰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비스는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 → ‘내가 먹는 약! 한눈에’ → 내가 먹는 약/알러지 → 환자 본인인증 유효기간 선택 등 정보제공 동의’의 절차를 거쳐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