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흐림동두천 13.3℃
  • 맑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4.4℃
  • 구름조금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4.2℃
  • 흐림강화 14.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2℃
  • 구름조금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2.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방사선 책임자 교육 주기 개선 입장차 뚜렷

치협 “치과 선량 양호, 5년 주기로 개선 마땅”
질병청 “시행 후 교육 효과 모니터링 계속할 것”

 

최근 치과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 교육에 대해 정부와 치과계가 합리적 해법 도출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특히 치협의 주요 개선 요구사항 중 치과 분야 방사선 교육기관 추가지정이 최근 확정된 가운데 또 다른 핵심 쟁점인 교육 주기 개선 여부에 대해서는 정부와 치과계의 입장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지난 16일 오후 ‘GAMEX 2022’의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준비된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 및 안전관리책임자 교육 강연 및 패널토의에서는 정부와 치과계, 의료계 관계자들이 연자로 나서 해당 주제에 대한 심도 있는 제언들을 공유했다.

 

송호택 치협 자재·표준이사는 ‘방사선안전관리교육에 대한 대한치과의사협회의 입장’을 통해 직종별 연간 평균 피폭선량 추이를 보면 치과의사, 치과위생사의 경우 최근 수년간 다른 보건의료인 직종에 비해 유의미하게 낮은 피폭선량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 치과 분야의 피폭선량 관리가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환기시켰다.

 

특히 송 이사는 “2년 주기로 진단용 방사선에 대한 교육을 시행하는 국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치과의 경우 예외적으로 일반국민과 관계종사자의 피폭선량 모두 다른 방사선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나 방사선 교육 주기를 최소 5년 이상으로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타 국가의 법 및 규칙과 비교해봤을 때 방사선 방호 및 선량 관리를 위해 교육 주기의 조정보다는 주기적인 모니터링, 장비의 품질관리, 실제 피폭선량 측정 및 보고 체계 등 환경 개선 및 관리 부분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대해 정부 측은 시행 전 개선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연자로 나선 길종원 보건연구사(질병관리청 의료방사선과)는 “교육 주기 연장에 대해서는 치협에서 여러 차례 건의를 했는데 한 번 시행해 보고 나서 교육 효과 등에 대한 사후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라며 “이미 고시가 됐고, 시행이 안 됐는데 다시 고시를 개정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다만, 교육에 대한 부담 경감을 위해 의료직종 면허보수교육에 포함하고, 교육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이날 강연에서는 최근 치과 분야 방사선 교육기관 추가지정이 확정됨에 따라 교육기관 지정을 학회 차원에서 준비 중인 대한영상치의학회의 허경회·강주희 교수(서울대 치의학대학원)가 각각 ‘방사선안전관리책임자 교육기관 지정 승인을 위한 준비’, ‘방사선안전관리책임자 교육내용(안) 소개’를 주제로 준비사항을 강조했으며, 정승은 교수(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는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 교육의 현황 및 향후 방향’이라는 주제로 전반적인 교육 현황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