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의학연구원 대전 유치 박차 “법안 통과 총력”

산·학·연 모여 ‘치의학연구원 대전시민유치위’ 결성
지리적 이점, 풍부한 우수 인력 등 설립 당위성 역설

 

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산·학·연 각계 인사들이 모여 치과계 전체가 합심해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 통과를 위해 우선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국립치의학연구원 대전시민유치위원회(이하 연구원 유치위)는 ‘국립치의학연구원 대전 유치 선포식’을 지난 18일 오후 5시부터 대전광역시의회 3층 소통관에서 가졌다.

 

연구원 유치위는 국립치의학연구원의 대전 유치 당위성을 대내외에 알리기 위해 대전 지역 산·학·연 인사들이 참여해 설립된 민간 위원회다.

 

이날 행사에는 기태석 연구원 유치위 위원장, 조영진 대전지부 회장, 이재인 원광대 대전치과병원장, 이조원 나노종합기술원 원장, 대전시의회 황경아·안경자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선포식에서 기태석 위원장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취지와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

 

기 위원장은 “외래 환자 수에서 치과 질환이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인구 노령화 등 요인으로 치과 의료 산업은 향후 신성장 동력의 주요 축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가 차원의 치의학 분야 정부 출연 연구 기관 설립을 통한 치과 의료 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치의학연구원 설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지리적 이점, 풍부한 우수 인력 등 요건을 들며 대전이 치의학연구원 설립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기 위원장은 “대전시는 국토의 중심에서 사통발달의 교통망을 갖췄고, 수도권과 접근성이 용이하며 R&BD 기반 융복합 연구 여건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카이스트, 충남대 등 풍부한 우수 인력 확보에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원 유치위는 이 같은 설립 취지에 주목, 치의학연구원의 설립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공청회를 갖는 등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정부와 국회를 설득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최근 지자체간 치의학연구원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불거진 문제에 대해서는 법안 통과가 우선인 만큼 현재로선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데 중지를 모았다.

 

기 위원장은 “지자체끼리 지금부터 싸울 이유가 없다.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치과계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고, 통과 이후에 지자체 간 선의의 경쟁을 해 나가면 된다”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