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8℃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7.2℃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8℃
  • 구름조금광주 7.5℃
  • 맑음부산 8.0℃
  • 흐림고창 6.7℃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국립대치병협, 치과 보장성 강화 ‘한목소리’

전국 6개 국립대 치과병원 정책 개발 협력
감염관리 수가 신설, 장애인 진료 등 논의

 

국립대학교치과병원협의회(회장 구영)가 지난 18~19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개최했다.


국립대치과병원협의회는 치과 관련 정책 개발 및 각종 제안 등 고유목적사업 역량 강화와 발전을 목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강릉원주대치과병원(병원장 김진우), 경북대치과병원(병원장 이청희), 부산대치과병원(병원장 조봉혜),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 전남대치과병원(병원장 박홍주), 전북대치과병원(병원장 양연미) 등 6개 국립대치과병원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회의에서 각 국립대치과병원장들은 ▲치과 보장성 강화 확대 요구안 ▲환자안전 및 감염관련 수가 신설 요구안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 치료 예약 기간 단축 및 진료 활성을 위한 공중보건의사 배치안 ▲전남대치과병원 및 전북대치과병원 독립법인화 추진 계획 등 주요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특히 치과 보장성 강화 확대 요구안 중 의과병원에서 수가로 산정하는 ‘감염예방관리료’와 ‘의료질평가지원금’이 현재 치과병원은 전문병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제외됐으나, 대한치과병원협회(회장 황의환)에서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와 협의 중임을 언급하며 협의회에서도 해당 수가가 치과병원에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한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이어 각 기관이 상호 협력해 전남대치과병원과 전북대치과병원의 독립법인화를 추진하고, 국립대치과병원이 국민 구강보건 향상에 보다 적극적으로 기여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회의를 마친 후, 각 국립대치과병원장과 관계자들은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이하 중앙센터)의 외래진료실과 전신마취시설 등을 둘러보며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 중앙센터와 각 권역 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