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29.7℃
  • 맑음대전 31.0℃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5.7℃
  • 맑음광주 30.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4.6℃
  • 맑음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5.0℃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29.8℃
  • 구름조금강진군 30.3℃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대선 국면서 치과계 단합된 모습 대내외 보여 달라”

박태근 협회장, 신년 첫 기자간담회서 회원 협조 당부
임플란트 급여 확대 관련 “치과계 희생 담보 결사 반대”
정관개정 1+3 현행 유지, 임원 임면권 협회장 부여 상정

 

박태근 협회장이 3월 대선을 앞둔 엄중한 국면에서 치과계가 결정된 현안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내는 모습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박 협회장은 지난 1월 21일 오후 3시 치협 회관 브리핑룸에서 임인년 들어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관개정안 상정 ▲3월 대통령 선거 관련 정책 공약 ▲협회 구인구직 사이트 관련 업무 협약 등 최근 협회 정책의 방향과 주요 추진 현안들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오는 4월 치협 대의원총회에 상정할 정관개정안에 대해 박 협회장은 기존 1+3(협회장 1인과 부회장 3인을 뽑는 방식)을 유지하는 한편 임원 임면권을 협회장에게 부여하는 안을 협회 안으로 제안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박 협회장은 “약속드린 바대로 지난 연말까지 동분서주하면서 세 가지 협회장 선거방식과 임원 임면권을 협회장에게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관개정안을 마련했다”며 “지난 1월 8일 지부장협의회에서 어떤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고, 이후 지부장들의 의견은 참고만 하고 협회장의 의견대로 정관개정안을 올리면 좋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이 같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협회장 선출방식에 대해 더 이상 의견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이유는 너무나 많은 의혹이 나오고 있고 제가 거기에 휘말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결선투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협회 상정안으로는 올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현행 수가인하 전제 생각도 안 해”
아울러 지난 1월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임플란트 급여 확대 공약을 발표한 것에 대해 박 협회장은 “정치권에서 65세 이상 4개 확대, 60세 이상 2개 적용, 무치악에도 적용 등을 받아들였다는 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결코 정치권에서 표심을 위해서 자체적으로 공약을 내세운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캠프와도 만나 이전에 제안했던 3가지 안과 더불어 좀 더 차별화될 수 있는 정책 제안을 할 계획이 있다고 박 협회장은 설명했다.


다만 최근 논란이 된 수가 인하 우려에 대해서는 “현행 수가 인하를 전제로 임플란트 보험 확대가 되는 것은 생각조차 하고 있지 않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그는 “임플란트 보험 확대라는 것은 치과의사에게도 좋지만 환자 역시 도움이 되고, 정부로서도 장기적으로 볼 때 국민구강보건 향상 등 비용으로 따질 수 없는 많은 이익이 있다”며 “이런 좋은 정책을 치과의사들의 희생을 담보로 확대하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고 못 박았다.


만약 공약이 실천돼 비용 문제로 인해 수가를 깎아야 되겠다고 한다면 그때는 치과계가 모두 일어나 이것만은 막아야 한다는 심경으로 배수의 진을 쳐야 한다는 것이 박 협회장의 생각이다.


특히 박 협회장은 “지금은 수가가 얼마나 될 것인지를 논의할 타이밍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수가까지 보장하면서 이런 공약을 내세울 수 있는 당이 과연 있겠느냐”며 “임플란트 보험이 지난 2014년 7월 첫 적용됐는데 그 보험 수가 때문에 기존 수가가 인하됐느냐”고 반문했다.


다만 치과계 전체를 위한 움직임에 대해서는 일사불란하게 중지를 모아줄 것을 회원들에게 당부했다. 박 협회장은 “내부적으로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고, 반대할 수 있다. 하지만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는 한 방향으로 가는 단합된 모습이 필요하다”며 “여기서 우리의 힘이 과시되는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회원 체감할 수 있는 성과 바란다”
구인난 해소를 위해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지난 1월 3일 치협이 ㈜메가젠임플란트와 치과 구인·구직 사이트 개발 및 홍보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 박 협회장은 “특정업체와의 협약에 우려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협회와 보조를 맞춤으로써 반사이익을 생각하는 기업이 아니라는 확신과 신뢰로 오로지 회원만을 바라보고 가는 길을 한 번 걸어가 보겠다”며 “빠른 시일 내에 회원 여러분께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소위 ‘붕장어 사건’관련 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재판은 물품 대금업자와 우리 협회 간의 계약이 제대로 된 계약인지 아닌지 판단하는 재판으로, 패소를 하더라도 중간업자와 협회 간의 관계에서 1천만원을 줘야 한다, 아니다를 판단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최근 전임 임원을 만나 제안한 것은 결과를 양측이 다 인정하고 받아들이자는 것이다. 이는 제가 항소를 하지 않되 그 분도 명예회복이나 고소고발 등 더 이상의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 것이 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