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8.9℃
  • 서울 26.3℃
  • 대전 29.1℃
  • 흐림대구 33.1℃
  • 흐림울산 30.8℃
  • 흐림광주 29.9℃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5.3℃
  • 흐림강화 27.1℃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9.4℃
  • 흐림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우리나라 구순구개열 유병률이 높다고?

기존 상위권 일본, 싱가포르 등 보다 높게 나와
높은 의료 수준 고위험 신생아 살려 유병률 영향

 

우리나라 구순구개열 환아 유병률이 전 세계적으로 봐도 높은 수준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북대병원 두개안면센터 연구팀(성형외과 류정엽 교수, 조병채 교수, 최강영 교수)이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6년부터 2018년에 출생한 574만 7830명을 전수조사 및 분석한 결과 2000년대 우리나라의 구순구개열 환아 유병률이 전 세계적으로도 높고, 사망 및 조산으로 태어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 2022년 6월 호에 게재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구순구개열 환아는 1000명 출생 당 1.96명으로 이는 기존 유병률이 높은 나라로 알려진 일본(1.91/1000), 싱가포르(1.67/1000), 멕시코(1.37/1000)를 뛰어넘는 결과를 보였다.

 

선진국 대열에 들어가는 우리나라에서 구순구개열 환아 유병률이 전 세계적으로 높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을 수 있지만 이에 대해 연구팀은 “구순구개열 환아를 임신한 산모는 고위험 임신일 가능성이 크고, 환아를 조산, 유산할 위험이 있지만, 우리나라의 높은 의료 수준이 고위험 임신의 유지 및 출산 후에도 고위험 신생아에 대한 치료로 살려냈기 때문에 유병률에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 의료 기반이 좋은 나라들에서 유병률이 높게 나오는 것과 단순 구순구개열이 아닌 증후군성 구순구개열의 유병률 증가율이 높다는 것이 근거가 된다고 연구팀은 풀이했다.

 

류정엽·최강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우리나라에서 여전히 구순구개열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산모의 조산 문제, 환아의 고위험 질환 관리 등 병원에서 환아의 구순구개열 치료 뿐 아니라 종합적으로 질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