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2.9℃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3.1℃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8.0℃
  • 맑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1.3℃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우크라이나 치대 유학생 학위 인정 못해” 위기

나이지리아 의·치과협의회, 학업정상화까지 불인정
우크라이나 의대 졸업생 “해당 정책 비인간적” 비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가 우크라이나 치과대학 유학생의 학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나이지리아 의과·치과 협의회(Medical and Dental Council of Nigeria, MDCN)’는 올해 우크라이나 대학에서 취득한 치과 및 의과 학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최근 발표했다.


MDCN의 이번 결정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치과대학생이 단순한 학업 중단 그 이상의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의 치대, 의대에서는 온라인 학습을 활용해왔고, MDCN은 이 같은 교육 방식이 적절한지에 의문을 제기해 왔다. 이어 MDCN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2022년부터 우크라이나 대학에서 발급한 의대 및 치과 학위 수료증은 정상적인 학업 활동이 재개될 때까지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MDCN은 현재 우크라이나 치대, 의대에 재학 중인 학생에게 다른 국가로 전학해 학업을 이수할 것을 권고했다.


우크라이나는 각국의 대학생에게 인기 있는 배움터 중 하나였다. 2020년 기준으로 나이지리아에서 온 42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우크라이나 대학에 등록돼 있다. 또 나이지리아 외에도 중국, 이집트, 인도, 이스라엘, 모로코, 터키,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에서 온 다수의 유학생이 우크라이나에서 학업을 이수하고 있다.


1만8000명 이상의 인도 학생이 우크라이나에서 유학 중이고, 학생의 80% 이상이 의과, 치과, 간호학과 등 과정을 밟고 있다. 학생들은 유럽 문화, 저렴한 등록금 등으로 우크라이나에 매력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의대를 졸업한 한 학생은 “MDCN의 정책은 비인간적”이라며 “이 전쟁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