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6.8℃
  • 천둥번개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자가 형광 활용, 치아 마모 평가 기술 개발

김백일 교수팀, QLF 기술로 교합면 마모 측정
환자 맞춤형 구강검사, 법치의학 등 활용 폭 넓어

치의신보는 대한치의학회와 국내 치의학의 위상을 제고하고 학술연구를 활성화하고자 각 분과 학회의 우수 논문을 공모했다. 접수된 우수 논문은 지면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선정은 연구자가 소속된 분과 학회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편집자 주>

 

치아의 형광 반응을 이용해 치아 마모 수준을 광학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새로운 시스템이 마련됐다. 이는 치료 계획 과정에 있어 중요한 상아질 노출 여부를 객관적으로 탐지할 수 있어 임상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백일 교수(연세치대 예방치과학교실) 연구팀이 정량형광기술(QLF)을 이용해 치아의 교합면 마모 정도를 평가한 결과를 ‘Journal of Dentistry’ 최근호에 게재했다.


전통적으로 치아의 교합면 마모 정도는 맨눈으로 판단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전통적인 육안 평가법은 평가자의 주관적인 판단에 의해 좌우되고, 초기 마모 정도는 평가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푸른색 가시광선을 치아에 쪼이면 상아질에서 자가 형광이 발생하는 현상을 이용해 교합면 치질의 마모 정도를 측정하는 시도를 했다.

 

치아 마모도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기 위한 평가 지표로는 ‘ΔFwear’를 사용했다. 이 지표는 정상 치아와 마모된 치아에서 내뿜는 형광의 차이를 나타내준다.


연구 결과, ΔFwear 값과 전통적인 치아 마모도 평가 수치인 TWI간에 높은 연관성이 있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연령대에 따라 상아질 노출 여부를 판별하는 기준값이 다양하게 산출됐으며, 대상자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치아 마모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팀은 “특정 대상자의 치아 마모의 원인을 판별하기 위해서는 대상자의 연령에 비해 진행된 마모 정도를 평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연구를 토대로 개별 환자를 위한 맞춤형 구강 검사를 제공할 수 있으며, 향후 법치의학 분야의 적용, 대규모 구강 역학 조사 등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